[상보] 올해 노벨 문학상 영예, 프랑스 작가 ‘아니 에르노’

입력 2022-10-06 20: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올해 노벨 문학상 수상자 아니 에르노. (노벨위원회 웹사이트)
▲올해 노벨 문학상 수상자 아니 에르노. (노벨위원회 웹사이트)

올해 노벨 문학상 영예는 프랑스 출진의 작가 아니 에르노(82)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6일(현지시간) 올해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아니 에르노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사적 기억의 근원과 소외, 집단적 구속의 덮개를 벗긴 그의 용기와 꾸밈없는 예리함”을 노벨 문학상 선정의 배경으로 설명했다.

프랑스 현대문학의 대표적인 여성 소설가 에르노는 자전적 소설로 작품 세계를 구축해왔다.

그는 ‘직접 체험하지 않은 허구를 쓴 적은 한 번도 없다’는 소신을 바탕으로 작품에서 인간의 욕망과 날 것 그대로의 내면의 감정과 심리를 거침없이 파헤친다. 선정적이고 사실적인 내면의 고백은 때론 논란이 되는 문제작을 낳기도 했다.

스웨덴 노벨위원회는 칼 구스타프 3세 국왕이 1786년 설립한 왕립 학술원으로, 1901년부터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선정해왔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1천만 크로나(약 13억 원)와 메달, 증서가 수여된다.

이날 문학상에 이어서는 7일 평화상, 10일 경제학상 수상자가 차례로 발표될 예정이다.

앞서 3일에는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진화유전학자 스반테 페보(스웨덴)가, 4일에는 물리학상 수상자로 알랭 아스페(프랑스), 존 F. 클라우저(미국), 안톤 차일링거(오스트리아) 등 3명이 각각 선정된 바 있다.

이어 5일에는 캐럴린 R. 버토지(56·미국), 모르텐 멜달(68·덴마크), K.배리 샤플리스(81·미국) 등 3명이 화학상 수상자로 발표됐다.

올해 노벨상 시상식은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이 낀 '노벨 주간'에 스웨덴 스톡홀름(생리의학·물리·화학·경제·문학상)과 노르웨이 오슬로(평화상)에서 열린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미아리 텍사스촌’ 사라진다…신월곡1구역 관리처분인가에 속도↑
  • 화물연대 이어 내달 2일 철도노조 파업…국토부, 비상수송대책 추진
  • 위기 때마다 등장하는 정의선 정공법…우회전략 대신 ‘美 IRA’ 정면 돌파
  • “14억 인구 중 단 11명이 없어서”...중국, 월드컵 출전도 관전도 '록다운'
  • 단독 “두부 가격 또 오른다”… 풀무원 두부·발효유 등 내달 1일 가격 인상
  • 츄, 소속사와 진실 공방 가열…“폭언·갑질 증거 공개” vs “부끄러운 일 한 적 없어”
  • 내일부터 한파…서울시, 수도계량기 '동파 주의' 발령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58,000
    • +0.79%
    • 이더리움
    • 1,658,000
    • +2.66%
    • 비트코인 캐시
    • 152,500
    • +2.14%
    • 리플
    • 537
    • +2.09%
    • 솔라나
    • 18,670
    • +0.16%
    • 에이다
    • 425.2
    • +1.12%
    • 이오스
    • 1,255
    • +1.54%
    • 트론
    • 73.66
    • +1.4%
    • 스텔라루멘
    • 121.2
    • +1.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050
    • +5.94%
    • 체인링크
    • 10,100
    • +7.62%
    • 샌드박스
    • 776.7
    • +3.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