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핫이슈] 가맹률이 483%?…"온누리상품권 실태점검 필요, 가맹률도 높여야"

입력 2022-10-06 17: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있다. (공동취재사진)

6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의 중기부 국정감사에서 온누리상품권 가맹률이 크게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온누리상품권 예산을 증액하기에 앞서 실태 점검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온누리상품권 가맹률이 전국적으로 61.6%로, 지역별로 보면 대전이 98%, 서울은 46%일 정도로 지역 편차가 컸다"고 지적했다. 전체 전통시장 1401곳 중 가맹점이 50% 미만인 시장 수는 571곳이었다. 특히 서울 남대문시장은 30%를 밑돌았고, 충북 음성의 감곡시장의 경우 22.0% 수준이었다.

신 의원은 "원칙적으로 40% 넘게 온누리상품권을 못받는 거 아닌가"라며 "전통시장 온라인 상품권 가맹점이 이처럼 낮은 것은 방치했기 때문"이라며 지적했다.

실태 점검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신 의원이 제시한 '가맹률 100% 초과 시장 상위 10곳' 표에 따르면 울산 남구 신정시장의 경우 가맹률이 482.9%, 경기 성남시 현대시장은 462%, 전남 순천 중앙시장은 458.8%에 달했다.

신 의원은 "이 자료가 말이 되느냐"며 "가맹점이었다가 폐업을 했는데 정리가 안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데이터 취합을 안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온누리상품권 예산 증액도 필요하지만 실태 점검도 필요하다는 얘기"라고 강조했다.

온누리상품권의 지원 예산 규모는 올해 3조5000억 원에서 내년에 4조 원으로 확대된다. 신 의원은 "5000억 원을 증액했는데, 허술한 자료에 근거해 정책을 세우면 정책에도 오류가 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지역화폐는 소관부서가 아니어서 정확한 데이터는 없다"면서도 "다만 온누리상품권과 지역화폐에 대해 변화하고 있는 추세에 어떤식으로 탄력적으로 대응할지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3년 전 손흥민 퇴장시킨 테일러 심판, 이번엔 벤투 감독 퇴장시켰다
  • 한국, 가나에 2-3 '아쉬운 패배'
  • 세계를 놀라게 한 투샷...김정은 후계자는 장남 아닌 차녀인가
  • 입지 좋은 강남 ‘둔촌주공’ vs 대출 가능 강북 ‘장위자이’…“수요자 선택은 어디로?”
  • 김건희 여사 만난 캄보디아 소년, 서울 아산병원서 수술 받는다
  • 이진호 “후크엔터 권진영 대표, 나영석 PD와 끈끈한 사이…이승기 많이 괴로워해”
  • 尹, 29일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복귀 않으면 법적 조치”
  • 여전한 ‘학벌사회’…4대그룹 CEO 69%가 ‘석·박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323,000
    • -1.69%
    • 이더리움
    • 1,604,000
    • -3.78%
    • 비트코인 캐시
    • 149,500
    • -3.8%
    • 리플
    • 524.1
    • -5.53%
    • 솔라나
    • 18,110
    • -7.98%
    • 에이다
    • 420.1
    • -3.71%
    • 이오스
    • 1,236
    • -3.81%
    • 트론
    • 73
    • -1.16%
    • 스텔라루멘
    • 119.9
    • -3.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200
    • +3.91%
    • 체인링크
    • 9,275
    • -4.73%
    • 샌드박스
    • 749.1
    • -6.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