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측, 父 폭행에 정신적 충격 커…그럼에도 母와 관계 회복 원해

입력 2022-10-06 00: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시스
▲뉴시스

방송인 박수홍(51)이 검찰 대질 조사 중 부친에게 폭행당한 가운데, 모친과의 관계 회복 의사를 드러냈다.

5일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는 스포츠한국과의 인터뷰를 통해 “박수홍씨가 가장 원하는 건 어머니와의 관계 회복”이라고 밝혔다.

노 변호사는 이같이 말하며 “다만 친형에 대해서는 감정의 골이 깊다. 피해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확실히 했다.

이어 노 변호사는 현재 박수홍의 상태에 대해 “전날보다는 조금 괜찮아졌다”라면서도 “부친으로부터 입에 담지 못할 욕설과 폭행을 당했다는 것에 정신적으로 흉터가 남아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박수홍은 부친으로 폭행으로 현장에서 쓰러진 뒤 응급실로 이송됐다. 이에 전화로 검찰 조사를 진행했다. 이에 대해 노 변호사는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고 (가족이) 다시 모일 경우 또 다른 불상사가 발생할 것을 우려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박수홍은 지난 4일 오전 10시경 서울서부지검에서 예정된 대질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가 부친으로부터 정강이를 차이는 등 폭행 및 폭언을 당했다. 당시 부친과 함께 형수 이모씨는 참고인 신분으로 함께 출석했다.

박수홍의 부친은 박수홍과 마주한 뒤 정강이 폭행과 함께 “왜 인사를 안하냐”, “칼로 XX 버릴까 보다” 등의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수홍은 “어떻게 평생 가족들 먹여 살린 나에게 이렇게까지 하실 수 있냐”라고 절규하다 쓰러졌고 응급실로 이송됐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해 4월 친형의 횡령으로 금전적 피해를 입었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후 같은 해 6월에는 86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고, 조사 과정에서 추가 횡령 정황을 포착해 금액은 116억원대로 늘어났다.

경찰은 지난달 21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를 받는 친형을 구속 송치한 상태이며 검찰은 조만간 기소 여부를 결론 낼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디야커피, 22일부터 커피값 최대 700원 인상…스벅·투썸도 올릴까?
  • 오늘부터 시멘트 운송 미복귀 시 처벌…33개사·455명 현장조사
  • “첫째도 둘째도 기술” 이재용…삼성전자 ‘기술 인재’ 발탁 전진배치
  • 尹대통령 “수출 5대 강국 도약…원전·방산·건설·K-콘텐츠 주력”
  • BTS 슈가 ‘대취타’ 뮤직비디오 4억 뷰 돌파…1인 2역 빛났다
  • “보고 계시죠?”…‘슛돌이’ 이강인 맹활약에 스승 故 유상철 재조명
  • [영상] 정진석 “중요한 게 민생 살리기인가, 이재명 살리기인가…선 넘지 말라”
  • [꿀할인#꿀이벤] 올리브영, 올해 마지막 ‘올영세일’ 外
  • 오늘의 상승종목

  • 12.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08,000
    • +0.04%
    • 이더리움
    • 1,690,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151,000
    • +1.82%
    • 리플
    • 523.4
    • +0.35%
    • 솔라나
    • 18,680
    • +3.26%
    • 에이다
    • 429.7
    • -0.56%
    • 이오스
    • 1,255
    • +1.37%
    • 트론
    • 71.52
    • +0.39%
    • 스텔라루멘
    • 116.9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150
    • -0.18%
    • 체인링크
    • 9,790
    • -0.31%
    • 샌드박스
    • 836.6
    • +6.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