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억대 뇌물’ 수수 혐의 이화영, 킨텍스 대표 사직

입력 2022-10-02 16: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화영 대표, 지난달 29일 킨텍스에 ‘사표’
쌍방울 사외이사직 後 2.5억 뇌물수수 혐의

▲쌍방울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9월 2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사전구속영장 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기 위해 수원지방검찰청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쌍방울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9월 2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사전구속영장 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기 위해 수원지방검찰청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쌍방울 그룹에 억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28일 구속된 경기 고양시 킨텍스 이화영 대표가 사직서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2일 오후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화영 대표는 지난달 29일 변호인 등을 통해 킨텍스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킨텍스는 이번 주 이사회를 열어 이 대표의 사표 수리 여부와 대표 직무대행 선임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 대표는 쌍방울 사외이사직을 마친 뒤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역임한 2018년 8월부터 2020년 1월까지, 킨텍스 대표를 맡은 2020년 9월부터 올해 초까지 3년여간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와 차량 3대를 받는 등 뇌물 2억5000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자신의 측근을 쌍방울 직원으로 허위등재해 임금 9000여만 원을 지급 받도록 한 혐의도 있다.

한편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화영 대표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이라며 이재명 당 대표에게도 사건에 책임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지난달 28일 “행정사무 감사를 추진하겠다”며 “이 대표의 구속은 측근 인사, 정실인사의 문제점을 극명히 보여주는 만큼 이 전 지사에게 분명히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미아리 텍사스촌’ 사라진다…신월곡1구역 관리처분인가에 속도↑
  • 화물연대 이어 내달 2일 철도노조 파업…국토부, 비상수송대책 추진
  • 위기 때마다 등장하는 정의선 정공법…우회전략 대신 ‘美 IRA’ 정면 돌파
  • “14억 인구 중 단 11명이 없어서”...중국, 월드컵 출전도 관전도 '록다운'
  • 단독 “두부 가격 또 오른다”… 풀무원 두부·발효유 등 내달 1일 가격 인상
  • 츄, 소속사와 진실 공방 가열…“폭언·갑질 증거 공개” vs “부끄러운 일 한 적 없어”
  • 내일부터 한파…서울시, 수도계량기 '동파 주의' 발령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51,000
    • +0.83%
    • 이더리움
    • 1,659,000
    • +2.85%
    • 비트코인 캐시
    • 152,500
    • +2.21%
    • 리플
    • 537.3
    • +2.11%
    • 솔라나
    • 18,600
    • +0.11%
    • 에이다
    • 425.4
    • +1.14%
    • 이오스
    • 1,257
    • +1.78%
    • 트론
    • 73.72
    • +1.42%
    • 스텔라루멘
    • 121
    • +1.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950
    • +7.61%
    • 체인링크
    • 10,100
    • +7.45%
    • 샌드박스
    • 776
    • +2.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