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워스트] 세종메디칼·카나리아바이오 40%대 동반 상승…크로바하이텍 50% ↓

입력 2022-10-01 09: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에프앤가이드)
(출처=에프앤가이드)

코스닥은 지난 한 주(9월 26~30일)간 134.39포인트(16.65%) 내린 672.65로 거래를 마쳤다. 이 기간 개인은 6280억 원 순매도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66억 원, 363억 원 순매수했다.

세종메디칼, 카나리아바이오 주가 상승에 동반 ‘껑충’

1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한 주간 코스닥 시장에서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세종메디칼로 지난주 대비 48.73% 오른 5280원을 기록했다. 이어 카나리아바이오는 한 주간 44.84% 오른 2만24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세종메디칼은 인수예정인 카나리아바이오가 개발 중인 난소암 치료제 '오레고보맙'의 글로벌 임상 3상이 DSMB(Data Safety Monitoring Board) 심의를 통과했다는 소식에 동반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카나리아바이오 모회사인 카나리아바이오엠은 세종메디칼 최대주주인 이재철 대표의 주식 40만 주에 대한 양수도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잔금 납입이 이뤄질 경우 다음 달 4일 주주총회를 통해 세종메디칼의 경영권은 이전된다.

비대면 진료(원격의료) 관련주인 케어랩스는 일주일 동안 27.32% 오른 7830원에 거래를 마쳤다. 주가 급등은 지난 25일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사청문회 서면질의 답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조 후보자는 “대면 진료를 보완함으로써 국민건강을 증진하고 의료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비대면진료 제도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푸른저축은행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수혜주로 꼽히며 23.94% 오른 1만7600원에 마감했다.

통상 금융사는 기준금리가 올라 대출금리가 상승하면 예대마진이 커져 수익성이 개선된다.

연준의 3연속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으로 한국은행도 기준금리 인상 압박을 받을 것이란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파멥신(40.90%) 에프앤리퍼블릭(37.77%), iMBC(25.28%), 오성첨단소재(23.98%), 이노시스(22.79%), 툴젠(22.43%) 등이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크로바하이텍 50% ↓

한 주간 가장 많이 하락한 종목은 크로바하이텍이었다. 크로바하이텍은 전주 대비 50.07%(1665원) 하락한 3335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크로바하이텍은 IT 부품 제조 전문 업체로, 디스플레이와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를 비롯한 저장장치, 전장자동차 등의 부품을 제조하고 있다.

아가방컴퍼니는 29.58% 하락한 4260원에 마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저출산 문제를 공론화할 것이란 소식에 급등했던 주가가 차익실현과 조정을 받으며 다시 급락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이 저출산 문제의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직접 입장을 표명할 것이란 소식이 나오며 주가가 급등한 바 있다.

이밖에 알톤스포츠(-43.64%), 라파스(-34.50%), 코리아에프티(-31.40%), 예선테크(-31.15), 블루콤(-30.97%), 네이처셀(-29.91%), 앤씨앤(-29.69%) 삼성스팩4호(-27.69%) 등의 하락이 두드러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경기를 지배한 가나전 심판, '앤서니 테일러'는 누구?
  • 가나전 패배…한국, 16강 진출 '경우의 수'는?
  • 법무부 ‘가방 속 아동 시신 사건’ 범인 뉴질랜드 송환
  • 정부, 오늘 업무개시명령 의결…민노총, ILO·유엔인권기구에 긴급개입 요청
  • ‘버팀목’ 리플까지 밀렸다…“ETH, 다음 조정장 BTC보다 잘 버틸 것”
  • 출근길 천둥·번개 동반한 비…낮부터 기온 ‘뚝’
  • 세계를 놀라게 한 투샷...김정은 후계자는 장남 아닌 차녀인가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13:0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383,000
    • -0.09%
    • 이더리움
    • 1,630,000
    • +0.43%
    • 비트코인 캐시
    • 152,700
    • +2.21%
    • 리플
    • 530
    • +0.49%
    • 솔라나
    • 18,680
    • +2.47%
    • 에이다
    • 423.6
    • +0.19%
    • 이오스
    • 1,249
    • +0.48%
    • 트론
    • 73.31
    • +0.4%
    • 스텔라루멘
    • 120.5
    • -0.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800
    • +5.38%
    • 체인링크
    • 10,010
    • +7.12%
    • 샌드박스
    • 769
    • +1.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