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남, 헤어진 여자친구 감금하고 성폭행…연락 차단하자 퇴근길 뒤쫓아 범행

입력 2022-10-01 00: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출처=게티이미지뱅크)

헤어진 전 여자친구를 감금하고 성폭행한 혐의로 30대 남성이 체포됐다.

30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남성 A씨를 스토킹처벌법 위반, 감금, 강간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8일 헤어진 전 여자친구 B씨가 퇴근하기를 기다렸다가 집까지 따라가 감금하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별한 뒤 B씨가 만남을 거부하는데도 계속 따라다닌 것도 모자라 B씨가 자신의 연락을 차단하자 찾아가 범행을 저질렀다. 특히 A씨는 한 달 전에도 B씨로부터 데이트 폭력으로 신고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 보호를 위해 B씨에게 스마트 워치를 지급하고, 가해자를 최대 한 달간 유치장에 입감할 수 있도록 하는 잠정조치 4호를 법원에 신청했다.

하지만 A씨는 성폭행과 감금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진행한 뒤 A 씨에 대한 구속 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핵 이빨’ 수아레스에 쏟아진 혹평…“벤투호 X맨이었다”
  • 후크엔터 “이승기 음원료 미정산 사실 아냐…이선희는 경영 관여 안 해”
  • 베일 벗은 ‘둔촌주공’ 분양가, 국평 최고 ‘13.2억’…내달 6일 1순위 접수
  • 한국·우루과이, 유효 슈팅 0개…“21세기 월드컵 최초”
  • '한국 무승부' 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1차 적중자 0명…2차 상금 200만 원
  • 15개월된 딸 시신 숨긴 母, 또 다른 자녀도 출생 100일만에 숨져
  • 이승기, 가스라이팅 의혹 잇따라…“적자에도 콘서트 열어준 소속사에 감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624,000
    • -0.05%
    • 이더리움
    • 1,656,000
    • +1.28%
    • 비트코인 캐시
    • 153,600
    • -1.28%
    • 리플
    • 546.9
    • -0.83%
    • 위믹스
    • 597.5
    • +23.02%
    • 에이다
    • 430.6
    • -0.37%
    • 이오스
    • 1,265
    • -1.94%
    • 트론
    • 72.37
    • -0.43%
    • 스텔라루멘
    • 121
    • -1.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50
    • +0.46%
    • 체인링크
    • 9,825
    • +4.8%
    • 샌드박스
    • 769.6
    • -0.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