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침체에 IPO 양극화 '뚜렷'…"보수적 접근 필요"

입력 2022-10-01 09: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올해 3분기 신규상장 기업 48개…작년보다 17개 감소
공모가 양극화…희망 밴드 초과 12개ㆍ미달 12개

▲3분기 기업공개(IPO) 현황 (출처=IR큐더스)
▲3분기 기업공개(IPO) 현황 (출처=IR큐더스)

증시 침체로 기업공개(IPO) 시장이 위축되면서 올해 신규 상장한 기업 수는 작년보다 17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공모가 결정과 상장 이후 수익률 등에서 종목 간 차별화가 두드러졌다. 전문가들은 컬리, 케이뱅크, 밀리의 서재 등 다양한 업종이 IPO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가운데 보수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1일 한국거래소와 IR큐더스에 따르면 올해 3분기까지 신규 상장한 기업은 총 48개사(코스피 5개·코스닥 43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누적 IPO 공모금액은 약 15조2366억 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최대어’로 꼽혔던 LG에너지솔루션 공모금액을 제외하면 2조4866억 원에 그쳤다. 공모 규모가 1000억 원 이상인 기업은 LG에너지솔루션, 성일하이텍, 수산인더스트리, 쏘카, 더블유씨피 등 5개에 불과했다.

올해 IPO를 진행한 기업들의 공모가는 종목에 따른 양극화가 두드러졌다.

희망 공모가 범위를 초과한 기업은 △오토앤 △스코넥 △퓨런티어 △비씨엔씨 △유일로보틱스 △세아메카닉스 △포바이포 △가온칩스 △레이저쎌 △넥스트칩 △성일하이텍 △새빗켐 등 12개로, 주로 소재·부품·장비 스몰캡(소형주)에 집중됐다.

반면 쏘카, 더블유씨피, 청담글로벌 등 12개사는 희망 공모가 하단을 밑돌았고, 대명에너지, 보로노이, 수산인더스트리 등 7개사는 희망 공모가 하단에서 가격이 결정됐다.

이날 종가 기준 공모가 대비 수익률이 가장 높은 종목은 새빗켐으로, 공모가(3만5000원) 대비 263.14% 상승한 12만7100원에서 마감했다. 이밖에 성일하이텍(156.40%), 유일로보틱스(142.50%), 에이치피에스피(120.80%) 등도 공모가 대비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IR큐더스는 “하반기 유통 플랫폼, 온라인 은행, 구독형 독서 플랫폼, 게임 등 이색업종의 IPO 도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다만 고물가·고환율·고금리에 따른 시장 냉각으로 보수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디야커피, 22일부터 커피값 최대 700원 인상…스벅·투썸도 올릴까?
  • 오늘부터 시멘트 운송 미복귀 시 처벌…33개사·455명 현장조사
  • “첫째도 둘째도 기술” 이재용…삼성전자 ‘기술 인재’ 발탁 전진배치
  • 尹대통령 “수출 5대 강국 도약…원전·방산·건설·K-콘텐츠 주력”
  • BTS 슈가 ‘대취타’ 뮤직비디오 4억 뷰 돌파…1인 2역 빛났다
  • “보고 계시죠?”…‘슛돌이’ 이강인 맹활약에 스승 故 유상철 재조명
  • [영상] 정진석 “중요한 게 민생 살리기인가, 이재명 살리기인가…선 넘지 말라”
  • [꿀할인#꿀이벤] 올리브영, 올해 마지막 ‘올영세일’ 外
  • 오늘의 상승종목

  • 12.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10,000
    • -0.42%
    • 이더리움
    • 1,690,000
    • -1.4%
    • 비트코인 캐시
    • 150,500
    • +1.21%
    • 리플
    • 523.9
    • +0.04%
    • 솔라나
    • 18,550
    • +2.26%
    • 에이다
    • 429.1
    • -0.99%
    • 이오스
    • 1,257
    • +1.05%
    • 트론
    • 71.46
    • +0.17%
    • 스텔라루멘
    • 116.8
    • -0.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100
    • -0.53%
    • 체인링크
    • 9,765
    • -1.26%
    • 샌드박스
    • 834.5
    • +5.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