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가구당 전기료 2270원 인상… ㎾h 2.5원 추가 인상

입력 2022-09-30 13:00 수정 2022-09-30 13: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산업용(을) 전기는 추가 인상

▲서울 중구 한 건물 외벽에 전력량계가 설치돼있다. (뉴시스)
▲서울 중구 한 건물 외벽에 전력량계가 설치돼있다. (뉴시스)

내달부터 전기요금이 4인 가구당 약 2270원 늘어날 전망이다. 한국전력은 모든 소비자에게 ㎾h 당 요금을 2.5원씩 인상히기로 했다. 또 산업용(을) 요금은 추가로 고압A 4.5원, 고압BC 9.2원씩 올린다.

한국전력은 30일 이사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의결했다.

우선 주택용, 산업용, 교육용, 농사용, 가로등, 심야 등의 전기를 ㎾h 당 2.5원씩 인상한다. 이번 인상으로 4인 가구(월 평균사용량 307㎾h)의 전기요금이 760원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지난해 인상하기로 했던 10월 인상분 4.9원을 포함해 전기요금이 월 2270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산업용(을) 고압은 4.5원, 고압BC는 9.2원을 추가 인상한다.

아울러 대기업의 농사용 전력 적용을 내년 1월 1일부터 제외한다. 영세 농·어민 보호 취지에 맞게 농사용 적용 대상에서 대기업(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기업집단)을 제외한다.

요금 인상에 따른 취약계층 부담 완화 지원책도 펼친다. 올해 7월부터 적용 중인 복지할인 한도 40% 확대를 2022년말까지 연장해 취약계층의 요금부담을 약 318억 원 추가 경감한다.

상시 복지할인(8000원~1만6000원)에 월 최대 6000원 추가 할인으로 최대 207㎾h 사용량까지 전기요금을 전액 지원한다. 사회복지시설은 할인 한도 없이 인상되는 전기요금의 30%를 할인하도록 하여 부담을 완화한다.

한전은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보유자산 매각, 비핵심사업 조정 및 고강도 긴축 경영 등 향후 5년간 총 14조 3000억 원의 재무개선 목표를 달성하겠단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신한금융지주 차기 회장 3파전… 조용병 3연임 가능성은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경기를 지배한 가나전 심판, '앤서니 테일러'는 누구?
  • 가나전 패배…한국, 16강 진출 '경우의 수'는?
  • 법무부 ‘가방 속 아동 시신 사건’ 범인 뉴질랜드 송환
  • 정부, 오늘 업무개시명령 의결…민노총, ILO·유엔인권기구에 긴급개입 요청
  • ‘버팀목’ 리플까지 밀렸다…“ETH, 다음 조정장 BTC보다 잘 버틸 것”
  • 출근길 천둥·번개 동반한 비…낮부터 기온 ‘뚝’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14:1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00,000
    • +0.64%
    • 이더리움
    • 1,648,000
    • +1.92%
    • 비트코인 캐시
    • 153,400
    • +2.61%
    • 리플
    • 533.4
    • +1.16%
    • 솔라나
    • 18,800
    • +0.75%
    • 에이다
    • 424.8
    • +0.76%
    • 이오스
    • 1,253
    • +1.05%
    • 트론
    • 73.46
    • +0.59%
    • 스텔라루멘
    • 121
    • +0.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350
    • +6.4%
    • 체인링크
    • 10,120
    • +8.47%
    • 샌드박스
    • 773.3
    • +2.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