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입력 2022-09-30 09:2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경기도 전체 노선버스의 90% 이상이 속한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이하 노조협의회) 총파업을 하루 앞둔 29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의 한 버스 차고지 모습.(연합뉴스)
▲경기도 전체 노선버스의 90% 이상이 속한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이하 노조협의회) 총파업을 하루 앞둔 29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의 한 버스 차고지 모습.(연합뉴스)
경기도 버스 노조가 30일 새벽 사 측과 추가 협상을 통해 극적 타결을 이뤄내며 예고했던 파업을 철회했다. 버스 노조는 기존 협상 시한인 전날 오후 12시까지 노사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해 총파업을 선언했었지만,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새벽 방문 이후 협상이 급진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 노동자 단체인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이하 노조협의회)는 이날 오전 2시께부터 수원시 한국노총 경기본부 사무실에서 사용자 단체인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과 2시간여 동안 추가 협상을 진행했다.

이 협상에서 양측은 공공버스와 민영제노선 버스 기사 임금을 5% 인상하는 안에 합의했다. 노조 측은 서울 버스와의 임금 격차를 해소해달라며 최대 22%의 임금 인상을 요구했는데, 사용자 측은 유가 상승 등을 들어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근로 여건 개선을 위해 14일 전에 배차 근무표를 작성하는 것과, 유급휴일에 수당을 지급하는 단체협약 개정안에도 합의했다.

이로써 협의회는 이날 예고했던 파업을 철회하고 정상적으로 버스 운행을 시작했다.

다만 재협상이 첫차 출발 시간인 오전 4시를 넘겨서까지 진행되면서 일부 노선의 첫차는 운행되지 못했다.

앞서 협의회는 전날 오후 3시부터 경기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 중재로 사 측과의 최종 조정회의를 가졌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해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이들은 결렬 선언 직후 “사용자 측은 여전히 노동자에게 장시간 운전과 저임금 등 희생만 강요하고 있다. 조합원 동지들은 한 분도 빠짐없이 총파업에 동참해달라”는 공지문을 조합원들에게 보내며 파업을 기정사실화했다.

그러나 지노위 등의 중재로 노사 양측이 추가 협상 자리를 마련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여기에 김 지사가 오전 4시께 협상장을 직접 찾아 중재에 가세하면서 합의가 급물살을 탔다.

김 지사는 이날 협상장에서 임기 내에 준공영제를 전 노선에 시행하고, 타 수도권 지역과의 임금 격차 문제도 해소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경기를 지배한 가나전 심판, '앤서니 테일러'는 누구?
  • 가나전 패배…한국, 16강 진출 '경우의 수'는?
  • 법무부 ‘가방 속 아동 시신 사건’ 범인 뉴질랜드 송환
  • 정부, 오늘 업무개시명령 의결…민노총, ILO·유엔인권기구에 긴급개입 요청
  • ‘버팀목’ 리플까지 밀렸다…“ETH, 다음 조정장 BTC보다 잘 버틸 것”
  • 출근길 천둥·번개 동반한 비…낮부터 기온 ‘뚝’
  • 세계를 놀라게 한 투샷...김정은 후계자는 장남 아닌 차녀인가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13:3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482,000
    • +0.5%
    • 이더리움
    • 1,638,000
    • +1.05%
    • 비트코인 캐시
    • 154,100
    • +3.01%
    • 리플
    • 534.5
    • +1.14%
    • 솔라나
    • 18,810
    • +2.84%
    • 에이다
    • 424.5
    • +0.43%
    • 이오스
    • 1,252
    • +0.89%
    • 트론
    • 73.49
    • +0.73%
    • 스텔라루멘
    • 12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100
    • +5.84%
    • 체인링크
    • 10,110
    • +8.42%
    • 샌드박스
    • 771.3
    • +1.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