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1조2800억 원 규모 부산 해운대구 우동3구역 재개발 사업 수주

입력 2022-09-26 13:4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올해 누적 수주액 8조3520억 원 돌파

▲부산 해운대구 우동3구역 재개발 조감도. (자료제공=현대건설)
▲부산 해운대구 우동3구역 재개발 조감도. (자료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이 부산 최대 규모 재개발 사업인 해운대구 우동3구역 재개발사업을 수주했다.

26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부산 우동3구역 재개발정비사업조합은 지난 25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우선협상 대상자인 현대건설의 단독 입찰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현대건설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총 득표율은 842표 중 697표를 얻어 82.8%를 기록했다.

이번 수주로 현대건설은 올해 도시정비사업에서만 누적 수주액 8조3520억 원을 기록하면서 국내 건설업계 도시정비사업 역대 최대수주액 기록을 달성하게 됐다.

우동3구역 재개발사업은 부산해운대구 우1동 229번지 일원 63만9803㎡ 부지에 지하 6층, 지상 39층 규모 공동주택 2503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총 공사비는 1조 2800억 원 규모다.

해운대구 우동은 부산의 대표적인 부촌으로 마린시티와 센텀시티 등 부산의 유명 신도시가 자리 잡고 있다. 특히 우동3구역은 해운대구에서도 중심부에 위치해 주변에 상권과 편의시설 등이 잘 갖춰져 있다.

사업지 바로 앞에는 부산 지하철 2호선 해운대역이 위치해 남포동, 서면 등 부산의 주요 도심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다. 해운대중, 해운대고 등 부산에서 손꼽는 학군이 인접해 있으며, 부산 최대 학원가가 형성된 좌동 또한 가깝다.

현대건설은 우동3구역에 부산광역시 최초로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 ‘디에이치’를 적용하고, ‘디에이치 아센테르(THE H ACENTERRE)’를 단지명으로 제안했다.

현대건설은 이번 우동3구역 설계에 대한민국 최대의 재건축, 재개발 사업으로 손꼽히는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 재건축 및 한남3구역 재개발에서 협업했던 글로벌 건축명가 칼리슨 알티케이엘과 협업해 해운대와 장산을 모티브로 한 랜드마크 디자인을 적용했다.

현대건설은 올해 대어급 사업지를 연달아 수주하며 연초부터 3년 연속 사상 최대 실적 경신 및 창사 이래 최초 7조 클럽 가입 등 의미 있는 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다. 현대건설은 윤영준 사장 취임 이후 사업 분야 다각화와 수주 영업조직 정비, 도시정비 전문 인력 충원, 사업지별 맞춤형 설계 및 사업조건을 제시하는 등 도시정비사업에서 적극적 수주 행보를 보이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부산 최고의 입지에 최초의 하이엔드 브랜드 디에이치(THE H)로 부산을 상징하는 랜드마크 단지를 만들기 위해 오랜 시간 공들여 준비한 노력을 조합원께서 알아보고 선택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명품 아파트를 건설해 조합원의 선택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미아리 텍사스촌’ 사라진다…신월곡1구역 관리처분인가에 속도↑
  • 화물연대 이어 내달 2일 철도노조 파업…국토부, 비상수송대책 추진
  • 위기 때마다 등장하는 정의선 정공법…우회전략 대신 ‘美 IRA’ 정면 돌파
  • “14억 인구 중 단 11명이 없어서”...중국, 월드컵 출전도 관전도 '록다운'
  • 단독 “두부 가격 또 오른다”… 풀무원 두부·발효유 등 내달 1일 가격 인상
  • 츄, 소속사와 진실 공방 가열…“폭언·갑질 증거 공개” vs “부끄러운 일 한 적 없어”
  • 내일부터 한파…서울시, 수도계량기 '동파 주의' 발령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51,000
    • +0.68%
    • 이더리움
    • 1,664,000
    • +2.97%
    • 비트코인 캐시
    • 152,900
    • +2.62%
    • 리플
    • 537.9
    • +2.95%
    • 솔라나
    • 18,650
    • +0.21%
    • 에이다
    • 424.9
    • +1%
    • 이오스
    • 1,257
    • +1.53%
    • 트론
    • 73.57
    • +0.93%
    • 스텔라루멘
    • 121.2
    • +0.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300
    • +6.51%
    • 체인링크
    • 10,080
    • +7.29%
    • 샌드박스
    • 776.2
    • +2.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