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2155억 원 규모 인천 부평 '십정4구역 재개발' 수주

입력 2022-09-26 11: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푸르지오 크레스트(CREST)‘ 조감도 (자료제공=대우건설)
▲‘푸르지오 크레스트(CREST)‘ 조감도 (자료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인천 부평구 '십정4구역 재개발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도급액은 2155억 원 규모다.

십정4구역 재개발사업은 인천 부평구 십정동 일대에 지하 3층~지상 35층 아파트 10개 동 총 962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총 도급액은 2155억 원으로, 대우건설은 이번 수주로 누적 수주액 2조6000억 원을 돌파했다.

해당 사업지는 지하철 1호선 백운역과 인접한 역세권 입지다. 상정초와 상정중, 상정고 등도 가까워 교육 인프라도 우수하다. 대우건설은 조합에 단지명으로 '크레스트(CREST)'를 제안했다. 알루미늄 패널과 커튼월 룩 등 외관 특화를 적용한다.

대우건설은 향후 공격적인 수주 행보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조합원이 만족할 만한 해법을 찾아 제안하는 데 무엇보다 주력하고 있다”며 "특히 현재 입찰이 진행 중인 한남2구역은 오랫동안 검토하고 참여한 사업지인 만큼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수주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06,000
    • +0.13%
    • 이더리움
    • 1,706,000
    • -0.81%
    • 비트코인 캐시
    • 150,400
    • +1.28%
    • 리플
    • 531.2
    • +1.51%
    • 솔라나
    • 18,190
    • +0%
    • 에이다
    • 435
    • +2.14%
    • 이오스
    • 1,258
    • -0.24%
    • 트론
    • 72.54
    • -0.62%
    • 스텔라루멘
    • 117.8
    • -0.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250
    • +0%
    • 체인링크
    • 9,915
    • -2.51%
    • 샌드박스
    • 791.4
    • -2.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