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尹, 박진 즉각 해임해야…오늘 안 하면 해임안 발의"

입력 2022-09-26 11: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野, 尹 비속어 논란에 외교라인 인사 결단 촉구
박홍근 "박진 외교부 장관 즉각 해임해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과정에서 발생한 '비속어 논란'에 대한 책임을 물으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김태효 안보실 1차장·김은혜 홍보수석 등 '외교·안보 참사 트로이카'를 전면 교체하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윤 대통령이 만약 오늘까지도 결단을 내리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무너진 국민 신뢰를 회복하고 대한민국 외교정책을 바로잡기 위해 내일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윤 대통령의 출근길 약식 문답 발언에 대해서는 "온 국민은 대통령의 진솔한 사과를 기대했건만 대국민 사과는 끝내 없었다"며 "'사실과 다른 보도, 진상이 확실히 밝혀져야' 등 진실을 은폐하며 언론을 겁박하는 적반하장식 발언을 이어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을 향해 "정녕 국민이 두렵지 않으냐"며 "말 한마디로 천 냥 빚도 갚는다는데, 겹겹이 거짓말로 불신이라는 감당 못 할 빚을 국민께 안겼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국민과 언론을 상대로 한 협박 정치는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행위"라며 "윤 대통령이 직접 해결해야 한다. 스스로 논란이 된 발언을 솔직히 해명하고 국민께 사과부터 하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을 겨냥해서도 "민주당은 대통령의 실언에 대해 정쟁할 의사가 추호도 없다"며 "국정에 무한 책임이 있는 여당이라면 반이성적 충성 경쟁에 몰두할 것이 아니라 외교·안보라인의 문책과 전면교체를 야당에 앞서 요구하는 것이 순리"라고 비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핵 이빨’ 수아레스에 쏟아진 혹평…“벤투호 X맨이었다”
  • 후크엔터 “이승기 음원료 미정산 사실 아냐…이선희는 경영 관여 안 해”
  • 베일 벗은 ‘둔촌주공’ 분양가, 국평 최고 ‘13.2억’…내달 6일 1순위 접수
  • 한국·우루과이, 유효 슈팅 0개…“21세기 월드컵 최초”
  • '한국 무승부' 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1차 적중자 0명…2차 상금 200만 원
  • 15개월된 딸 시신 숨긴 母, 또 다른 자녀도 출생 100일만에 숨져
  • 이승기, 가스라이팅 의혹 잇따라…“적자에도 콘서트 열어준 소속사에 감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44,000
    • +0.72%
    • 이더리움
    • 1,672,000
    • +3.08%
    • 비트코인 캐시
    • 156,900
    • -0.57%
    • 리플
    • 557.9
    • -0.41%
    • 위믹스
    • 602.5
    • +20.73%
    • 에이다
    • 438.3
    • +2.62%
    • 이오스
    • 1,278
    • -1.01%
    • 트론
    • 73.43
    • +2.06%
    • 스텔라루멘
    • 123
    • +0.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50
    • +2.23%
    • 체인링크
    • 9,440
    • +2%
    • 샌드박스
    • 781.8
    • +3.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