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배우, 피아노 치던 모친 총기 살해…범행 후 촬영까지 '종신형' 선고

입력 2022-09-24 22: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라이언 그랜댐. (사진=넷플릭스 리버데일 스틸컷)
▲라이언 그랜댐. (사진=넷플릭스 리버데일 스틸컷)

자신의 어머니를 살해한 캐나다 배우 라이언 그랜댐(24)이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23일(현지시간) 버라이어티 등 외신은 밴쿠버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대법관 캐슬린 커가 라이언 그랜댐에게 2급 살인형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그랜댐은 지난 2020년 3월 31일 밴쿠버 북쪽에 위치한 자택에서 어머니 바바라 웨이트(당시 64세)를 총으로 쏴 살해했다. 당시 바바라 웨이트는 피아노를 연주하던 중이었다.

그랜댐은 어머니의 뒤통수에 총을 쏴 살해한 뒤 시신을 직접 촬영하고 자백하는 영상을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범행 다음 날 캐나다 총리 쥐스탱 트뤼를 살해하려 하고, 자신의 모교인 밴쿠버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교와 라이온스 게이트 브리지에서 총기 난사도 시도하려 했으나, 마음을 바꾸어 경찰에 자수했다.

이후 그는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돼 2년 반 동안 구금됐다. 이후 2급 살인형을 선고받아 14년간 가석방 자격을 박탈당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에서 2급 살인 혐의는 10~25년간 가석방 자격을 잃게 된다.

그랜댐은 재판 당시 “끔찍한 일 앞에서 사죄는 무의미하다”라며 “나의 존재와 모든 것에 미안하다”라고 고개 숙였다.

한편 라이언 그랜댐은 1998년생으로 ‘비커밍 레드우드’(2012), ‘바리케이드’(2012), ‘웨이 오브 더 위키드’(2014), ‘알래스카 대지진’(2015) 등 다수의 영화에 출연했으며 넷플릭스 드라마 ‘리버데일’에도 출연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경기를 지배한 가나전 심판, '앤서니 테일러'는 누구?
  • 가나전 패배…한국, 16강 진출 '경우의 수'는?
  • 법무부 ‘가방 속 아동 시신 사건’ 범인 뉴질랜드 송환
  • 정부, 오늘 업무개시명령 의결…민노총, ILO·유엔인권기구에 긴급개입 요청
  • ‘버팀목’ 리플까지 밀렸다…“ETH, 다음 조정장 BTC보다 잘 버틸 것”
  • 출근길 천둥·번개 동반한 비…낮부터 기온 ‘뚝’
  • 세계를 놀라게 한 투샷...김정은 후계자는 장남 아닌 차녀인가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12:5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345,000
    • -0.24%
    • 이더리움
    • 1,625,000
    • +0.18%
    • 비트코인 캐시
    • 152,900
    • +2.27%
    • 리플
    • 528.3
    • +0.09%
    • 솔라나
    • 18,560
    • +1.87%
    • 에이다
    • 422.9
    • +0.28%
    • 이오스
    • 1,246
    • +0.32%
    • 트론
    • 73.35
    • +0.88%
    • 스텔라루멘
    • 120.4
    • -0.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700
    • +5.19%
    • 체인링크
    • 10,010
    • +7.58%
    • 샌드박스
    • 770.2
    • +2.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