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한 고양이 학대한 남성…검찰, 징역 1년 구형

입력 2022-08-19 19:59 수정 2022-09-27 17: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이미지투데이)
(출처=이미지투데이)

입양한 고양이를 학대한 30대 남성에게 실형이 구형됐다.

18일 청주지법 형사4단독 남준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청주지검이 징역 1년을 구형했다.

A씨는 지난 1월 충북 청주시 흥덕구 거주지에서 자신이 입양한 고양이를 때리는 등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의 학대로 고양이는 큰 수술을 받았다.

이는 고양이를 임시 보호했던 B씨가 안부를 묻던 중 드러났다. B씨는 고양이가 자꾸 깨물어 입양을 보냈다는 A씨에게 의구심을 품고 “솔직하게 말하라”라고 추궁했다. 임시 보호 당시 고양이가 매우 온순했기 때문.

이에 A씨는 “고양이가 뛰쳐나갔다”라고 말했지만, CCTV 등 수색이 시작되자 “버렸다”라고 말을 바꾸었다. 이후 가까스로 찾은 고양이를 진찰한 결과 ‘자상’이라는 진단을 받게 됐다.

B씨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A씨 처벌을 요구하는 글을 올렸으며, 청주동물보호단체는 A씨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고양이가 물어서 홧김에 그랬다”라고 진술했다. 이날 법정에서도 자신의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선처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 달 22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브 먹던 물 팔아요”…‘충북대 축제’ MC 개그맨, 부적절 멘트 논란
  • [영상] "北 도발 시 즉각 대응"…한미 연합 해상훈련 모습
  • 수도권 아파트값·전셋값 동반 하락세…노원구 하락세 가장 커
  • 내달부터 가구당 전기료 2270원 인상…㎾h 2.5원 추가 인상
  • 이재명, 尹 대통령 직격 "지금 들어도 바이든…욕했잖느냐"
  • “가슴 큰 여성을…” 틱톡서 야한 농담한 애플 부사장, 사임
  •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 “익숙하게 끌려가더라”…‘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과거 미국 입국 재조명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968,000
    • +0.74%
    • 이더리움
    • 1,918,000
    • +0.84%
    • 비트코인 캐시
    • 172,100
    • +2.44%
    • 리플
    • 682.5
    • +0.03%
    • 위믹스
    • 2,557
    • +2.86%
    • 에이다
    • 626.2
    • +0.18%
    • 이오스
    • 1,730
    • +1.59%
    • 트론
    • 88.33
    • +0.36%
    • 스텔라루멘
    • 165.4
    • +1.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50
    • -0.36%
    • 체인링크
    • 10,940
    • -2.06%
    • 샌드박스
    • 1,217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