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IPEF 협상에 주도적 참여, 중국과 경제협력 채널 확대"

입력 2022-08-19 10:28 수정 2022-08-19 10:5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29차 대외경제장관회의 및 대외경제협력기금운용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29차 대외경제장관회의 및 대외경제협력기금운용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중국과 경제협력 채널은 다각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추경호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30차 대외경제장관회의 및 제143차 대외경제협력기금운용위원회를 주재하며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미-중 긴장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상시화되는 가운데 공급망 안정화, 기후변화 대응 등은 국제적인 긴밀한 공조 없이는 해결될 수 없는 구조적 과제가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는 우선 "미국이 주도하는 신(新)경제 플랫폼인 IPEF가 조만간 본격적인 협상에 돌입할 예정인 만큼, 적극적으로 국익을 반영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IPEF는 무역, 공급망, 탈탄소 등 핵심분야에서 새로운 경제질서와 규범을 논의하는 장으로서 규범 정립단계에서부터 우리 입장을 반영함과 동시에, 다층적 협력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공급망 블록화 등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무역, 공급망, 청정경제, 공정경제 등 4개 필라 전체에 걸쳐 IPEF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나가겠다"며 "8월 중 국회 보고 등 국내 절차를 마무리하고, 9월 IPEF 장관회의를 시작으로 향후 협상 과정에서도 이해관계자와 지속 소통하며 우리 입장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추 부총리는 또 "우리의 최대 무역 상대국인 중국과의 경제협력도 활성화해 나가겠다"며 "최근 한중 외교장관회담 개최 등 양국의 협력 모멘텀이 강화되고 있는 만큼, 수교 30주년(8월 24일)을 맞이해 상호 존중과 협력의 정신에 기반을 두고 경제협력을 활성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 간 경제 분야 고위급 회담 등을 통해 공통 관심사인 문화, 기후변화, 보건 분야부터 거시경제정책, 공급망 협력, 통상현안과 중국에 있는 한국기업 애로 해소방안 등 분야별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경제협력 채널도 지방정부, 민간 등으로 다각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09:2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648,000
    • +1.98%
    • 이더리움
    • 1,920,000
    • +2.35%
    • 비트코인 캐시
    • 166,700
    • +2.14%
    • 리플
    • 672.8
    • -6.23%
    • 위믹스
    • 2,495
    • -2.42%
    • 에이다
    • 644.5
    • +0.22%
    • 이오스
    • 1,714
    • +2.39%
    • 트론
    • 85.98
    • +0.56%
    • 스텔라루멘
    • 164
    • -2.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600
    • +6.28%
    • 체인링크
    • 11,430
    • +1.15%
    • 샌드박스
    • 1,231
    • -0.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