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촌주공, 7000억 원 사업비 대출 연장 불발…새 대주단 꾸린다

입력 2022-08-19 09: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  (조현욱 기자 gusdnr8863@)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 (조현욱 기자 gusdnr8863@)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의 7000억 원 규모 사업비 대출 만기 연장이 불발됐다.

19일 조합과 시공사업단(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에 따르면 NH농협은행 등 24개 금융사로 구성된 대주단은 전날 조합과 시공사업단에 “7000억 원의 조합 사업비의 대출 기한에 대한 일정 조정이 불가하며 오는 23일 대출금 만기에 따른 상환을 준비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조합은 증권사를 통한 단기 유동화 증권을 발행해 사업비를 갚을 계획이다. 이후 대주단을 새로 구성해 재융자(리파이낸싱)를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조합은 시공사업단에서 제안한 단기 유동화 증권 ABSTB(자산 유동화 전자단기사채)를 66일간 발행해 사업비 대출 만기에 우선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발행 증권사는 BNK투자증권·SK증권·부국증권·키움증권이다.

이에 조합은 20일 긴급 대의원회를 열고 사업비 대출 만기에 따른 상환을 위한 단기 유동화 증권 발행을 의결 안건으로 올린다.

조합 관계자는 "재융자 규모는 7000억 원에서 몇백 억 원 추가되는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사업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은 기존 5930가구를 철거하고 지상 최고 35층, 85개 동, 1만232가구를 짓는 대규모 공사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브 먹던 물 팔아요”…‘충북대 축제’ MC 개그맨, 부적절 멘트 논란
  • [영상] "北 도발 시 즉각 대응"…한미 연합 해상훈련 모습
  • 수도권 아파트값·전셋값 동반 하락세…노원구 하락세 가장 커
  • 내달부터 가구당 전기료 2270원 인상…㎾h 2.5원 추가 인상
  • 이재명, 尹 대통령 직격 "지금 들어도 바이든…욕했잖느냐"
  • “가슴 큰 여성을…” 틱톡서 야한 농담한 애플 부사장, 사임
  •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 “익숙하게 끌려가더라”…‘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과거 미국 입국 재조명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939,000
    • +0.18%
    • 이더리움
    • 1,912,000
    • +0.31%
    • 비트코인 캐시
    • 172,700
    • +3.85%
    • 리플
    • 683.1
    • +0.46%
    • 위믹스
    • 2,560
    • +2.69%
    • 에이다
    • 623.3
    • -0.62%
    • 이오스
    • 1,714
    • -0.29%
    • 트론
    • 88.15
    • +0.3%
    • 스텔라루멘
    • 164.6
    • +1.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400
    • -0.42%
    • 체인링크
    • 10,870
    • -2.77%
    • 샌드박스
    • 1,213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