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S]셀트리온, 테바와 1100억 규모 “CMO 계약”

입력 2022-08-19 09:18 수정 2022-08-19 09: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편두통 치료제 '아조비(AJOVY)' 원료의약품 위탁생산(CMO) 공급 계약

셀트리온(Celltrion)은 19일 글로벌 제약사 테바(TEVA Pharmaceuticals International GmbH)와 편두통치료제 신약 ‘아조비(Ajovy, fremanezumab-vfrm injection)’ 원료의약품 위탁생산(CMO)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계약은 1100억원 규모로 셀트리온의 지난해 매출액의 5.8% 규모다. 공급 계약기간은 올해 8월 19일부터 2024년 3월 31일까지다.

아조비는 CGRP(calcitonin gene-related peptide) 억제 기전을 통해 삽화성 혹은 만성 편두통 환자의 두통을 예방하는 장기지속형 항체로 지난 2018년 9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승인받았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회사는 자제 항체 바이오의약품 개발과 생산에 집중하는 한편 오랜 파트너사인 테바와도 우호적 관계를 유지하며 CMO 공급 협의를 지속해왔다”며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원료의약품 CMO 사업도 회사의 추가적 수익창출을 위해 선별적으로 진행하는 등 지속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조비의 개발사인 테바는 셀트리온그룹의 북미 파트너사로, 셀트리온의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와 유방암 치료제 ‘허쥬마’의 북미지역 마케팅 및 판매를 담당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절없이 추락하는 파운드화…손흥민 연봉도 보름 새 8억 증발
  • ‘마지막 손실보상’ 29일부터 신청…65만개사에 8900억 지급
  • 2025년부터 서울 사대문 안 4등급 경유차 못 달린다
  •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이번주 지명…대통령실 “국감에도 늦출 순 없어 ”
  • 전장연 지하철 5·9호선 출근길 시위로 운행 지연 예상…4호선은 오후부터
  • [영상] 민주,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발의…박홍근 "尹 태도, 한미동맹에 독"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14:1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14,000
    • -5.31%
    • 이더리움
    • 1,854,000
    • -5.84%
    • 비트코인 캐시
    • 161,900
    • -4.37%
    • 리플
    • 618.4
    • -8.99%
    • 위믹스
    • 2,697
    • +7.15%
    • 에이다
    • 623
    • -4.42%
    • 이오스
    • 1,618
    • -6.2%
    • 트론
    • 85.23
    • -1.38%
    • 스텔라루멘
    • 155.8
    • -5.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00
    • -5.21%
    • 체인링크
    • 11,550
    • -2.28%
    • 샌드박스
    • 1,194
    • -4.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