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박은빈, 강태오에 “헤어지지 말자”…한바다 정식 변호사로 ‘따뜻한 성장’

입력 2022-08-19 01:03 수정 2022-08-19 09: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캡처)
(출처=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캡처)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이 한바다의 정식 변호사가 됐다.

18일 방송된 ENA채널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연출 유인식/극본 문지원) 최종화에서는 한바다의 정식 변호사가 되고 이준호(강태오 분)와 다시 사랑을 시작하는 우영우(박은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준호는 우영우에게 “변호사님을 향한 제 마음은 고양이를 향한 짝사랑 같다. 고양이는 가끔씩 집사를 외롭게 만들지만, 그만큼 자주 행복하게 만든다”라며 “변호사님과 데이트를 하고 불안해하는 변호사님을 진정시키는 시간이 좋다. 그러니까 우리 헤어지지 말자”라고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이에 우영우는 “고양이를 향한 짝사랑이라는 말은 부적절하다. 고양이도 집사를 사랑한다. 그러니까 우리 헤어지지 말자”라고 화답, 두 사람의 사랑은 다시 제자리를 찾았다.

우영우는 청문회를 앞두고 아들 최상현의 해킹 사건으로 위기에 처한 태수미(진경 분)의 마음도 돌렸다. 태수미는 아들이 증언하지 못하도록 미국으로 보내버렸지만, 우영우는 “자식이 잘못하면 제대로 혼을 내고 합당한 처벌을 받게 하는 게 어머니다. 저에게는 좋은 어머니가 아니지만 최상현 군에게는 좋은 어머니가 되어달라”라고 말했다.

결국 태수미는 이를 허락했고, 증인으로 나서게 된 최상현은 자신이 ‘라온’을 해킹했음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후 태수미는 법무부장관 후보직에서 사퇴 의사를 밝혔으며 라온과 관련한 재판은 한바다의 승소로 막을 내렸다.

출근하던 우영우는 아버지 우광호(전배수 분)에게 “오늘부터 한바다 정규직 변호사”라며 한바다의 정식 변호사가 됐음을 알리기도 했다. 기뻐하는 아버지를 보며 “기쁘지만 그게 전부는 아닌 것 같다”라고 자신의 감정에 의문을 품었다.

이어 출근한 우영우는 그동안 넘어서지 못했던 회전문을 통화하는데 성공했다. 그제야 우영우는 자신의 감정을 깨달았고 이준호를 향해 “오늘 아침 제가 느끼는 감정은 바로 뿌듯함”이라고 말하며 해맑은 미소를 보냈다.

한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이날 종영한 가운데 후속으로는 정일우, 유리가 출연하는 ‘굿잡’이 방송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윤석열차’ 논란에… 尹 “대통령이 언급할 것 아니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160억 원 자산가의 지능적 탈세…국세청 99명 탈세혐의 조사
  • 尹대통령 "안보상황 심각…기시다와 현안 논의할 듯"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48,000
    • -0.54%
    • 이더리움
    • 1,939,000
    • +0.62%
    • 비트코인 캐시
    • 171,300
    • -0.87%
    • 리플
    • 702.9
    • +1.97%
    • 위믹스
    • 2,575
    • -1.38%
    • 에이다
    • 612.9
    • -0.41%
    • 이오스
    • 1,666
    • -1.42%
    • 트론
    • 88.47
    • -0.42%
    • 스텔라루멘
    • 169
    • +0.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950
    • +2.35%
    • 체인링크
    • 11,060
    • +0.64%
    • 샌드박스
    • 1,229
    • +0.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