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7월 CPI 상승률 7.6%...물가 상승세 소폭 완화

입력 2022-08-17 17: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휘발유 가격 상승 속도가 완화된 영향 받아
캐나다 중앙은행 목표치인 2%는 크게 웃돌아
9월 통화정책회의서 기준금리 50~75bp 인상 유력

▲4월 13일 티프 맥클렘 캐나다 중앙은행 총재가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타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타와/로이터연합뉴스
▲4월 13일 티프 맥클렘 캐나다 중앙은행 총재가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타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타와/로이터연합뉴스

캐나다 7월 물가상승률이 휘발유 가격이 떨어지면서 다소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캐나다 통계청은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지난해 동월 대비 7.6% 올랐다고 밝혔다.

40여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던 6월 8.1%보다 소폭 둔화됐다. 7월 휘발유 가격은 1년 전에 비해 35.6% 올랐는데, 6월 54.6%보다 상승 폭이 줄었다.

휘발유 가격 상승세가 완화된 영향이 컸다. 7월 휘발유 가격은 전월 대비 9.2% 하락했다.

음식과 여행, 외식 등 수요 주도형 서비스 물가는 비슷하게 상승했다.

그러나 여전히 캐나다 중앙은행의 목표 물가상승률인 2%를 크게 웃돌면서 대규모 기준금리 인상이 예상되고 있다.

티프 맥클렘 캐나다 중앙은행 총재는 물가상승률 발표 후 캐나다 내셔널포스트 논평에 “아직 인플레이션율이 너무 높다”고 평가하며 “기준금리가 당분간 높게 유지될 수 있다”고 썼다.

시장에서는 9월 통화정책회의에서 50~75bp(1bp=0.01%p) 인상안을 예상하고 있다.

캐나다 중앙은행은 지난달 13일 기준금리를 100bp 올리는 울트라스텝을 단행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한국인' 매일 157명 줄어든다...하루 870명 죽고 713명 출생
  • 남성 자살률 여성 2배...극단 선택 이유는 '돈'
  • 7292억 쏟아붓는 울릉공항, 뜰 비행기 없는데 밀어부치는 국토부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노을 명당에서 음악 감상하세요”…내달 13~16일 노들섬에서 ‘서울뮤직페스티벌’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753,000
    • +1.26%
    • 이더리움
    • 1,919,000
    • +1.21%
    • 비트코인 캐시
    • 166,100
    • -0.06%
    • 리플
    • 645.8
    • -3.94%
    • 위믹스
    • 2,548
    • +3.16%
    • 에이다
    • 637.6
    • -0.25%
    • 이오스
    • 1,687
    • +0.78%
    • 트론
    • 86.05
    • +0.55%
    • 스텔라루멘
    • 160.2
    • -1.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000
    • -2.7%
    • 체인링크
    • 11,330
    • +0.98%
    • 샌드박스
    • 1,237
    • +1.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