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페린젝트’, 심부전 환자 철결핍 치료제로 권고

입력 2022-08-17 13: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대한심부전학회 ‘심부전 진료지침’ 개정판에 핵심 권고사항으로 담아

▲JW중외제약 페린젝트
▲JW중외제약 페린젝트

고용량 철분주사제 ‘페릭 카르복시말토즈’가 철 결핍을 동반한 심부전 환자의 증상 개선과 운동능력 향상에 도움이 되고, 재입원율을 낮춘다는 진료지침이 제시됐다.

JW중외제약은 대한심부전학회가 지난달 말 이러한 내용을 담은 ‘심부전 진료지침’ 전면개정판을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진료지침에 따르면 심부전 의심 환자의 초기검사에 혈청 철(TSAT, 페리틴) 검사를 포함하고, 검사 결과 철 결핍성 빈혈이 있는 심부전으로 진단되면 고용량 철분주사제인 페릭 카르복시말토즈(제품명 페린젝트) 치료를 권고하도록 했다. 또한 해당 환자 퇴원 시 차후 재입원을 줄이기 위해 페릭 카르복시말토즈 투여를 권고하는 내용도 지침에 포함됐다.

대한심부전학회 ‘심부전 진료지침’에는 철 결핍성 빈혈이 있는 심부전 환자에게 페릭 카르복시말토즈 투여가 타당하다는 내용이 핵심 권고사항으로 담겼다.

JW중외제약은 현재 국내 유일한 페릭 카르복시말토즈 약제는 페린젝트로, 하루 최대 1000㎎의 철분을 정맥주사로 15분만에 빠르게 보충하는 고용량 철분주사제라고 설명했다.

심부전학회에 의하면 심부전 환자의 50%는 철 결핍이 있으며, 한국 심부전 환자의 36%는 빈혈을 동반한다고 보고된다. 심부전 환자는 영양실조나 항혈소판제 복용으로 절대적 철 결핍이 유발되거나, 염증 때문에 체내 철의 항상성이 떨어지는 기능성 철 결핍이 유발되기 때문이다.

개정 진료지침에 따르면 철 결핍 동반 심부전 환자 459명에게 페릭 카르복시말토즈와 위약을 무작위 투여한 결과 투약군의 심부전 증상과 6분 보행 검사 결과가 개선됐다. 철 결핍 심부전 환자에게 페릭 카르복시말토즈를 장기간 투여한 다른 연구에서도 6분 보행능력 향상과 심부전 악화로 인한 입원률 감소가 확인됐다. 또한, 철 결핍 동반 급성 심부전 입원 환자에게 페릭 카르복시말토즈를 투여한 결과 재입원이 위약군보다 26% 감소했다.

회사 관계자는 “학회의 개정 진료지침을 통해 페린젝트의 뛰어난 효능을 확인했다”며 “페린젝트가 철결핍 심부전 환자의 치료에 더욱 많은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영상]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이슈크래커] “본전 뽑아”vs “코스트코 간다”…트레이더스 유료화 승부수, 통할까
  • [이슈크래커] 4년 전 그날…인도 타지마할에선 무슨 일이
  • 국민의힘 내홍 일단락...‘석석대전’ 종료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540,000
    • -0.67%
    • 이더리움
    • 1,940,000
    • +1.25%
    • 비트코인 캐시
    • 171,800
    • -1.32%
    • 리플
    • 707
    • +1%
    • 위믹스
    • 2,578
    • -0.5%
    • 에이다
    • 611.1
    • -0.31%
    • 이오스
    • 1,673
    • +0.12%
    • 트론
    • 89.02
    • -0.16%
    • 스텔라루멘
    • 171.3
    • +0.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400
    • +0.21%
    • 체인링크
    • 11,000
    • -1.17%
    • 샌드박스
    • 1,211
    • -0.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