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공매도 실태 점검 나간다…자산운용사 전수 검사는 'NO'

입력 2022-08-16 17:5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지난달 최근 경제 상황관련 남대문시장 상인 등과의 간담회를 위해 서울 중구 신한은행 남대문지점을 방문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gusdnr8863@ (이투데이DB)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지난달 최근 경제 상황관련 남대문시장 상인 등과의 간담회를 위해 서울 중구 신한은행 남대문지점을 방문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gusdnr8863@ (이투데이DB)

금융감독원이 공매도 실태 점검에 나선다.

16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열린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공매도 관련) 주식 하락 국면에 공매도가 집중됐던 기관, 증권사에 대한 실태 점검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구체적으로 실태 점검 및 검사 방안을 현재 준비 중”이라며 “시장 교란성 불공정 거래 행위가 있냐의 문제로 귀결이 될 텐데 취임하자마자 6월 중순부터 우리 실무팀과 호흡하며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공매도 관련 여러 가지 논란이 있다는 건 저희도 잘 알고 있다”며 “이상했던 건 공매도가 왜 특정 증권사 보유 주식 내지는 어떤 특정 창구를 통해서 주문이 몰리는 점”이라고 했다. 다른 시장 참여자들도 공매도를 어느 정도 한다면 쏠림 현상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뜻에서다.

이 원장은 “한국거래소에서 수십 건의 (불법 공매도) 건수를 이첩해줬다”며 “8~9월 중 인사 관련 외적 노이즈가 사라지면 조금 더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차명 투자 의혹으로 직을 내려놓은 존 리 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와 강방천 전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과 관련해서는 “자산운용사가 위축받으라는 의도로 얘기한 건 아니었다”고 했다. 이 원장은 지난 9일 임원회의에서 “자산운용업은 시장 및 투자자 신뢰가 근간이 돼야 하는 사업”이라며 “경영진 스스로 과거보다 훨씬 높아진 도덕적 잣대를 가져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날 이 원장은 “자산운용사 전반에 대한 검사 계획은 없다”며 “이게 특정 인물 내지는 특정 자산운용사 몇 곳에서 불거진 문제인데, 저희가 그걸 두세 군데를 뜯어보다 봤다”고 했다. 그는 이어 “’이게 자칫 잘못하면 이럴 수도 있겠구나’하는 생각이 들어서 적어도 이제 앞으로는 서로 조금 더 조심하는 게 좋겠다라는 메시지를 냈다”고 덧붙였다.

회계 이슈 관련해서는 “(감사품질) 개선의 여지가 있는 부분들은 회계 쪽 부서랑 보고 있다”며 “저희가 이제 감리를 너무 적극적으로 하면 또 다른 부작용이 있는 측면이 있어 감리 대상, 시기, 요건 등을 합리적으로 해야 한다”고 했다.

다만 그는 “개인적으로는 회계법인의 권리를 강화해주고 보수를 더 훨씬 많이 준다고 해서 그거(내부통제 부실 등)를 잡을 수 있을지 그리고 금융기관 아닌 비금융기관에 대해서도 잡을 수 있을지 솔직히 모르겠다”고 했다.

이 원장은 “필요하다면 민하고 적절한 방식으로 회의체를 구성해서 6개월 내지는 몇 달에 한 번씩 현안별로 협의하면 제도적인 측면에서 조금 더 개선의 여지가 나올 것 같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대우조선, 한화그룹에 팔리나…정부·산은, 오늘 확정
  • 원·달러 환율 끝없는 '폭주'…1430원까지 찍었다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부터 실외 마스크 의무 착용 전면 해제…실내 해제는 내년 봄 예상
  • 10월 경기전망 악화…제조업ㆍ비제조업 5개월 연속 동반 부진
  • 이탈리아 총선 출구조사, 멜로니 첫 여성ㆍ극우 총리 유력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15:1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068,000
    • -0.94%
    • 이더리움
    • 1,851,000
    • -2.94%
    • 비트코인 캐시
    • 163,200
    • -3.26%
    • 리플
    • 676.9
    • -3.02%
    • 위믹스
    • 2,464
    • -1.32%
    • 에이다
    • 633.5
    • -3.03%
    • 이오스
    • 1,650
    • -5.12%
    • 트론
    • 85.3
    • -1.09%
    • 스텔라루멘
    • 165.9
    • -3.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900
    • -0.49%
    • 체인링크
    • 10,870
    • -4.06%
    • 샌드박스
    • 1,218
    • -4.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