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 볼드윈, ‘콜드 건’이라던 촬영장 총기 사고…살인 혐의 적용되나

입력 2022-08-14 19: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알렉 볼드윈. (출처=알렉 볼드윈SNS)
▲알렉 볼드윈. (출처=알렉 볼드윈SNS)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이 촬영장에서 발생한 총기 사고에 대해 살인 의혹을 받게 됐다.

지난 13일(현지시간) 외신이 공개한 FBI 포렌식 보고서에 따르면 연방 수사국은 “방아쇠를 당기지 않고서는 사고에 사용된 총은 발사될 수 없다”라고 해당 사고에 대해 분석했다.

앞서 지난 10월 영화 ‘러스트’가 촬영 중이던 미국 남서부에 있는 뉴멕시코주 산타페 한 목장에서는 알렉 볼드윈이 사용한 소품 총에서 실탄이 발사돼 촬영감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알렉 볼드윈은 사고 전 조감독에게 건네받은 총이 총알이 없는 ‘콜드 건’인 줄 알았으며 방아쇠를 당긴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뉴멕시코 주 의학수사국은 “보고서를 검토한 결과 실탄이 의도적으로 장착됐다는 설득력 있는 증거를 찾을 수 없었다”라며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한 결과 사고사로 결론 내리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라고 봤다.

연방수사국 역시 방아쇠를 당긴 적이 없다는 알렉 볼드윈의 주장에 “방아쇠를 당기지 않고는 해당 총을 발사할 수 없다”라고 판단했다.

한편 지난 2월 유족 측 변호사는 “많은 사람들의 과실이 있지만 알렉 볼드윈이 무기를 소지하고 있었다. 그가 총을 쏘지 않았다면 고인은 죽지 않았을 것”이라며 알렉 볼드윈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절없이 추락하는 파운드화…손흥민 연봉도 보름 새 8억 증발
  • ‘마지막 손실보상’ 29일부터 신청…65만개사에 8900억 지급
  • 2025년부터 서울 사대문 안 4등급 경유차 못 달린다
  •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이번주 지명…대통령실 “국감에도 늦출 순 없어 ”
  • 전장연 지하철 5·9호선 출근길 시위로 운행 지연 예상…4호선은 오후부터
  • [영상] 민주,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발의…박홍근 "尹 태도, 한미동맹에 독"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15:1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99,000
    • -5.78%
    • 이더리움
    • 1,860,000
    • -6.11%
    • 비트코인 캐시
    • 161,500
    • -5.17%
    • 리플
    • 617.2
    • -9.83%
    • 위믹스
    • 2,705
    • +6.5%
    • 에이다
    • 624.2
    • -5.01%
    • 이오스
    • 1,621
    • -6.73%
    • 트론
    • 85.48
    • -0.95%
    • 스텔라루멘
    • 156.4
    • -5.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350
    • -5.38%
    • 체인링크
    • 11,600
    • -2.03%
    • 샌드박스
    • 1,198
    • -4.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