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입력 2022-08-13 09:3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1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1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반지하 대책’에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원 장관은 12일 페이스북에 “반지하도 사람이 사는 곳”이라며 “반지하를 없애면 그분들은 어디로 가야 하느냐”고 글을 올렸다.

원 장관은 “먼 거리를 이동하기 어려운 노인, 환자, 몸이 불편하신 분들이 실제 많이 살고 있다”면서 “이분들이 현재 생활을 유지하며 이만큼 저렴한 집을 구하기는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원 장관은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반지하 거주민들의 안전을 보장하고 주거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책”이라며 “당장 필요한 개보수 지원은 하되, 자가 전세 월세 등 처한 환경이 다르기에 집주인을 비롯해 민간이 정부와 함께 움직일 수 있는 실효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근본적으로는 주거 이전을 희망하는 분들이 부담 가능한, 다양한 형태의 주택들이 시장에 많이 나올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모든 정책은 거주민들의 있는 그대로의 삶을 존중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하겠다”고 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10일 주거용 지하·반지하 주책의 퇴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이에 대해 속도조절론을 제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2 여의도 불꽃축제' 숨은 명당은? (feat. 사진 잘 찍는 법)
  • [이슈크래커] 가정폭력 ‘접근금지 명령’ 유명무실…전문가 해법은?
  • [이슈크래커] “1조8000억→2조” 엔터주 중 혼자서 시총 끌어올린 JYP, 비결은?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743,000
    • -2.62%
    • 이더리움
    • 1,892,000
    • -2.12%
    • 비트코인 캐시
    • 166,600
    • -1.3%
    • 리플
    • 738.6
    • +4.68%
    • 위믹스
    • 2,560
    • -0.7%
    • 에이다
    • 605.7
    • -0.66%
    • 이오스
    • 1,609
    • -3.31%
    • 트론
    • 89.2
    • +0.36%
    • 스텔라루멘
    • 175.1
    • +2.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200
    • -0.86%
    • 체인링크
    • 10,850
    • -0.91%
    • 샌드박스
    • 1,187
    • -1.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