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원' 육박

입력 2022-08-12 13: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상반기 영업손실만 14조 3033억 원
지난해보다 14조 1160억 원 증가해
연료비 상승 등 부정적 요소만 남아
자구책 계속…전기료 인상 목소리도

▲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전력공사 경인건설본부 계통운영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여름철 전력수급 점검을 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전력공사 경인건설본부 계통운영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여름철 전력수급 점검을 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한국전력공사의 상반기 누적 적자액이 15조 원에 육박했다. 국제 공급망 악화에 따른 연료비 급등 탓 지난해보다 14조 원 넘게 적자액이 늘었다. 하반기에도 전력사용량 증가와 전력 도매가(SMP) 상승 등 부정적인 요소만 남아 올해 적자액은 30조 원에 육박할 전망이다.

12일 한전이 발표한 2022년 상반기 연결 요약 손익계산서에 따르면 한전의 매출액은 31조 9921억 원, 영업비용은 46조 2954억 원으로 영업이익이 14조 3033억 원 적자를 기록했다.

앞서 한전은 1분기 적자 비용만 7조 7869억 원을 기록해 위기에 몰렸다. 지난해 총 5조 8601억 원 적자를 기록했는데 이미 뛰어넘었다. 2분기에도 6조 5164억 원 적자를 기록하면서 위기가 이어졌다.

한전의 상반기 적자액은 지난해 1873억 원 적자보다 14조 1160억 원 증가한 수치다. 전력판매량이 늘고 전기요금도 상승했지만, 연료 가격 급등으로 영업비용이 증가한 영향이 컸다.

더 큰 문제는 하반기에도 부정적 요소만 남았다는 점이다. 하반기에는 7~8월 여름 성수기가 포함돼 전력사용량이 늘어난다. 한전은 현재 전기를 비싸게 사서 싸게 팔고 있는데, 전력사용량이 늘면 손해가 커질 수밖에 없다.

또 SMP 가격이 상승 추세라 한전이 전기를 더 비싸게 사와야 하는 상황이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SMP 가격은 12일 기준 육지 평균 kWh당 206.58원이다.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한전의 올해 적자액은 30조 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역대 최대 적자액을 경신한 데 이어 30조 원이라는 수치에 달하게 된다면 한전은 더 악화할 전망이다.

한전은 당장 1분기 실적 발표 후 전력그룹 사장단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마련했던 자구책을 추진하는 데에 집중하는 중이다. 당시 한전은 부동산, 출자지분, 해외사업 등 비핵심자산 매각을 진행하고 비용 절감 등을 통해 6조 원가량 재무 개선에 나선다고 밝혔다.

여기에 더해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에 따라 내부 경영 효율화도 추진하는 중이다.

이런 가운데 한전의 경영 악화를 해소하기 위해 전기요금 인상에 관한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한전은 "정부의 에너지 정책 방향과 연계해 원가주의 원칙에 입각한 전기요금 정상화와 관련 제도 개선을 위해 정부와 협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2 여의도 불꽃축제' 숨은 명당은? (feat. 사진 잘 찍는 법)
  • [이슈크래커] 가정폭력 ‘접근금지 명령’ 유명무실…전문가 해법은?
  • [이슈크래커] “1조8000억→2조” 엔터주 중 혼자서 시총 끌어올린 JYP, 비결은?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742,000
    • -2.61%
    • 이더리움
    • 1,891,000
    • -2.12%
    • 비트코인 캐시
    • 166,300
    • -2.29%
    • 리플
    • 740
    • +5.16%
    • 위믹스
    • 2,559
    • -0.54%
    • 에이다
    • 606.4
    • -0.61%
    • 이오스
    • 1,618
    • -2.59%
    • 트론
    • 89.05
    • +0.12%
    • 스텔라루멘
    • 174.2
    • +2.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950
    • -1.36%
    • 체인링크
    • 10,850
    • -0.91%
    • 샌드박스
    • 1,186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