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금공, ‘신파일러’ 보증 지원 확대 검토…신용평가 모델 재구축

입력 2022-08-13 09: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개인신용평가모형 재구축 입찰…신용정보 없는 고객군 변별력 제고
주금공 “금융거래 이력 없어 신용등급이 낮은 고객, 대안정보 활용”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주택금융공사가 금융이력이 부족한 ‘신파일러’를 위한 보증 지원을 확대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신용평가 모델을 다시 구축해 대안정보 활용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13일 주금공에 따르면 이달 12일까지 개인신용평가모형(CSS) 재구축 용역 입찰을 마감했다. 사업기간은 계약체결일부터 약 6개월이다. 개인신용평가모형 재구축에 대한 사업예산은 1억1500만 원(CB정보 및 대안정보 가명결합 비용 포함) 이내다.

주금공은 금융거래 이력이 부족해 금융 거래가 어려웠던 금융소비자에 대한 보증 지원을 확대하고자 시스템 개편을 추진하는 것이다.

사업안을 보면 △신용평가 방식을 등급제 대신 점수제로 설계하고 부도율 서열화 개선 △승인율이 매우 높은 공사 신용평가의 특성을 고려해 하위등급 변별력 제고(다수 기관의 대안정보 활용 등) 등이 담겨 있다.

금융 이력이 부족한 이들을 위한 지원은 정부가 지난 5월에 발표한 추가경정예산 내 금융부문 민생지원프로그램에도 반영됐다. ‘저소득 청년층 지원 강화’ 일환으로 신용이력 부족 등으로 금융접근성이 낮은 대학생·미취업청년 등에 공정한 금융기회를 제공해 자금 애로를 완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신청할 수 있는 ‘햇살론 유스’ 공급을 확대했다.

주금공은 금융 이력이 부족한 소비자의 대안정보를 활용해 선별적으로 보증 지원을 한다면 그동안 신용 이력이 없어 금융회사로부터 전세대출 등 대출을 받지 못한 소비자의 자금난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주금공 관계자는 “금융거래 이력이 없어 신용등급이 일률적으로 낮게 나오는 고객들을 대안정보를 활용해 세분화하고자 한다”라며 “이를 통해 하위 등급 구간의 변별력을 제고해 신용도가 낮은 서민에 대한 보증 지원을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영상] ‘尹 비속어’ 영상 틀자니까 ‘음성’은 안된다는 윤재옥 외통위원장
  • [영상] ‘외교 참사’ 선 그은 박진 “韓 외교, 올바른 방향 가고 있다”
  • [영상] ‘文 조사’에 말아낀 윤 대통령 “언급 적절치 않아”
  • [이슈크래커] 미국 인플루언서들도 뒷광고 논란…차원이 다른 벌금 폭탄
  • [이슈크래커] 북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일본이 화들짝 놀란 이유
  • [이슈 크래커] 호출료 올리고 파트타임제 도입...심야 택시전쟁 해소될까
  • 기관실엔 김건희·칼 든 검사…만화축제 금상 받은 윤석열 풍자화
  • "집ㆍ자녀 원했을 뿐인데...실직 후 투잡 뛰며 '나'마저 잃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0.0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845,000
    • +2.52%
    • 이더리움
    • 1,933,000
    • +1.9%
    • 비트코인 캐시
    • 173,600
    • +4.01%
    • 리플
    • 687
    • +4.66%
    • 위믹스
    • 2,636
    • +2.81%
    • 에이다
    • 619.4
    • +0.62%
    • 이오스
    • 1,711
    • +0.23%
    • 트론
    • 88.65
    • +0.39%
    • 스텔라루멘
    • 171.7
    • +2.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950
    • -0.07%
    • 체인링크
    • 11,020
    • +5.86%
    • 샌드박스
    • 1,214
    • +1.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