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국제유가, IEA 수요 전망치 상향에 상승...WTI, 2.6%↑

입력 2022-08-12 07: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IEA, 수요 전망치 상향 조정...OPEC은 소폭 하향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국제유가는 11일(현지시간) 상승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원유 수요 전망치를 상향 조정한 영향이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2.41달러(2.6%) 상승한 배럴당 94.34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10월물 브렌트유는 2.20달러(2.3%) 뛴 배럴당 99.60달러로 집계됐다.

이날 IEA는 올해 석유 수요 증가량을 기존 전망치보다 일일 38만 배럴 많은 하루 210만 배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올해 전 세계 석유 수요는 하루 9970만 배럴, 내년에는 일일 1억180만 배럴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여름철 러시아가 유럽에 대한 에너지 수출량을 줄인 이후 천연가스 가격이 상승하고, 천연가스 공급이 부족해지면서 유럽이 대체 연료 원으로 원유 수요를 늘릴 것이란 이유에서다.

반면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올해 원유 수요 전망치를 소폭 하향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OPEC은 올해 전 세계 원유 수요가 하루 1억3만 배럴에 달할 것이라며 이전보다 하루 26만 배럴 하향했다. 내년에도 같은 규모인 하루 26만 배럴을 하향한 하루 1억272만 배럴로 예상했다. 다만 OPEC이 글로벌 수요 전망치를 하향하긴 했으나, 여전히 IEA의 전망치보다 높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브 먹던 물 팔아요”…‘충북대 축제’ MC 개그맨, 부적절 멘트 논란
  • [영상] "北 도발 시 즉각 대응"…한미 연합 해상훈련 모습
  • 수도권 아파트값·전셋값 동반 하락세…노원구 하락세 가장 커
  • 내달부터 가구당 전기료 2270원 인상…㎾h 2.5원 추가 인상
  • 이재명, 尹 대통령 직격 "지금 들어도 바이든…욕했잖느냐"
  • “가슴 큰 여성을…” 틱톡서 야한 농담한 애플 부사장, 사임
  •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 “익숙하게 끌려가더라”…‘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과거 미국 입국 재조명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961,000
    • +0.28%
    • 이더리움
    • 1,917,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171,300
    • +3.5%
    • 리플
    • 680.8
    • +0.03%
    • 위믹스
    • 2,565
    • +2.85%
    • 에이다
    • 623.3
    • -0.4%
    • 이오스
    • 1,717
    • +0.7%
    • 트론
    • 88.26
    • +0.49%
    • 스텔라루멘
    • 164.6
    • +0.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700
    • +0%
    • 체인링크
    • 10,890
    • -2.68%
    • 샌드박스
    • 1,211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