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첼시 상대로 첫 골 사냥 나선다

입력 2022-08-11 15:2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오른쪽)과 해리케인. (AP/뉴시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오른쪽)과 해리케인. (AP/뉴시스)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도움으로 첫 공격포인트를 올린 손흥민(토트넘)이 첼시를 상대로 골 사냥에 나선다.

토트넘은 15일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첼시와 2022-2023 EPL 2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6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1라운드에서 4-1 대승을 거둔 토트넘은 2연승에 도전한다.

두 팀은 지난 시즌 리그 두 경기와 리그컵 준결승에서 만났는데, 토트넘이 모두 졌다. 적극적인 영입으로 전력을 보강해온 토트넘에게 첼시와의 맞대결은 화력을 점검할 무대로 평가된다.

사우샘프턴과의 경기 당시 토트넘의 ‘공격 듀오’ 손흥민과 케인이 모두 득점을 올리지 못한 가운데 토트넘에선 라이언 세세뇽과 에릭 다이어,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골 맛을 봤다.

손흥민은 1-1로 팽팽하던 전반 31분 다이어가 머리로 넣은 역전 결승 골 때 크로스로 도움을 기록하며 시즌 첫 공격 포인트를 챙겼다.

첼시전에는 이번 여름 팀에 합류한 브라질 출신 공격수 히샤를리송이 본격적으로 가세해 공격진에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에버턴에서 토트넘으로 옮긴 히샤를리송은 지난 시즌 경기 중 관중석으로 조명탄을 던진 일로 징계를 받아 개막전엔 뛰지 못했다.

지난 시즌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에 이어 EPL 3위에 올랐던 첼시는 에버턴과의 원정 1라운드에서 조르지뉴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1-0으로 승리한 뒤 홈 개막전에서 토트넘을 만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윤석열차’ 논란에… 尹 “대통령이 언급할 것 아니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160억 원 자산가의 지능적 탈세…국세청 99명 탈세혐의 조사
  • 尹대통령 "안보상황 심각…기시다와 현안 논의할 듯"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43,000
    • -0.63%
    • 이더리움
    • 1,935,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171,200
    • -1.15%
    • 리플
    • 701.8
    • +2.07%
    • 위믹스
    • 2,573
    • -1.46%
    • 에이다
    • 612.5
    • -0.47%
    • 이오스
    • 1,668
    • -1.59%
    • 트론
    • 88.5
    • -0.47%
    • 스텔라루멘
    • 168.3
    • -0.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000
    • +2.42%
    • 체인링크
    • 11,050
    • +0.45%
    • 샌드박스
    • 1,215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