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남, 종교 문제로 전처·처남댁 살해…첫 공판서 “살해 의도 없었다” 주장

입력 2022-08-10 23: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전처와 옛 처남댁 살인 혐의자 A씨가 18일 전북 정읍시 전주지방법원 정읍지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원을 나오고 있는 모습. (뉴시스)
▲전처와 옛 처남댁 살인 혐의자 A씨가 18일 전북 정읍시 전주지방법원 정읍지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원을 나오고 있는 모습. (뉴시스)

이혼한 아내와 처남의 부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남성이 “살해할 의도는 없었다”라며 고의성을 부인했다.

10일 전주지법 제1형사부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A씨(49)의 변호인은 “사실관계를 모두 인정한다. 하지만 피고인은 (피해자들과 함께 있었던) 종교단체 관계자를 위협하려고 흉기를 소지한 것”이라며 살해 의도가 없었다고 변론했다.

앞서 A씨는 지난 6월 전북 정읍시 북면의 한 상점에서 자신의 전처(41)와 처남의 아내(39)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현장에 있던 처남 역시 흉기에 찔려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이후 A씨는 수사 과정에서 “최근까지 함께 전처와 살았다. 하지만 이혼 후 특정 종교 때문에 아이들을 보지 못하게 되자 화가 나서 그랬다”라고 진술했다.

이날 재판에서 A씨는 “변호인과 의견이 같냐”라는 재판부에 질문에 “네”라며 짧게 대답했다. 하지만 유족들은 살인의 고의가 없다는 말을 이해할 수 없다며 “법원이 유족의 마음을 헤아려 잘 판단해달라”라고 요청했다.

피해자의 지인 역시 “두 가정을 파탄 낸 가해자가 법원에 선처를 구한다는 게 말이 되냐”라며 엄벌에 처해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A씨에 대한 다음 재판은 10월 5일 열린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옷만 입고 나온 모델에 스프레이 ‘칙칙’…10분 뒤 드레스로 변신
  • 북한에 쏜 미사일, 강릉 한복판에 ‘뚝’…체면 구긴 ‘K-방산’
  • 일당 15만원인데 나 때문에 시험 망쳤다고?...보험 들고 고사장 들어가는 감독관들
  • 박수홍 소송에 ‘친족상도례’ 폐지 공론화 조짐…법조계는 갑론을박
  • “널 샀다” 결혼지옥 무직남편…‘2370만원’으로 맺어진 국제결혼중개 민낯
  • 우크라, 러시아 핵 공격 대비...키이우에 대피소 설치
  • 신축 아파트에 의문의 악취…싱크대 안에서 인분 발견
  • [영상] 강릉 시민들, 한밤 굉음에 ‘공포’…한미 北대응사격 중 ‘현무-2’ 낙탄
  • 오늘의 상승종목

  • 10.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898,000
    • +0.78%
    • 이더리움
    • 1,938,000
    • +0.68%
    • 비트코인 캐시
    • 175,200
    • +1.15%
    • 리플
    • 705.2
    • +2.87%
    • 위믹스
    • 2,604
    • -1.14%
    • 에이다
    • 616.2
    • -0.31%
    • 이오스
    • 1,676
    • -2.22%
    • 트론
    • 89.03
    • +0.5%
    • 스텔라루멘
    • 170.6
    • -0.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250
    • +0.43%
    • 체인링크
    • 11,270
    • +2.27%
    • 샌드박스
    • 1,234
    • +2.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