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 사망자 10명으로 1명 늘어…가축 2만여 마리 폐사

입력 2022-08-10 19: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재민 723명·일시대피 3426명…주택·상가 3716동 침수

▲수도권 집중호우로 한강 수위가 상승한 가운데 9일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여의상류IC 일대가 물에 잠겨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수도권 집중호우로 한강 수위가 상승한 가운데 9일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여의상류IC 일대가 물에 잠겨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8일부터 이어진 호우로 서울ㆍ경기ㆍ강원에서 나온 사망자가 10명으로 1명 늘었다. 실종자는 6명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10일 오후 6시 현재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사망 10명(서울 6명ㆍ경기 3명ㆍ강원 1명), 실종 6명(서울 3명ㆍ경기 3명), 부상 19명(경기)으로 집계됐다.

오전 11시 집계보다 사망자가 1명 늘고 실종자는 1명 줄었다. 부상자는 2명 증가했다.

서울에 집중호우가 내린 8일 밤 서초구 서초동 맨홀에 빠져 실종됐던 40대 남성이 이날 오후 사고 발생 지점으로부터 직선거리로 약 1.5㎞ 거리에 있는 다른 맨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서초동 한 도로의 맨홀 안으로 50대 친누나와 함께 휩쓸려 들어갔다. 실종된 누나는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

전날 강원 평창과 경기 양평에서도 사망자가 각각 1명 나왔으나 이들은 호우 피해 사망자로 분류되지는 않아 중대본 집계에서는 빠졌다.

이번 호우로 거주지가 파손되거나 침수된 이재민은 570세대 723명으로 서울과 경기에 집중됐다. 이와 별도로 일시 대피자는 1434세대 3426명으로 급증했다.

공공시설 피해를 보면 선로 침수는 서울과 경기에서 17건 발생했다. 또 제방유실 8건, 사면유실 30건, 상하수도 시설 10건, 수리시설 14건의 피해가 있다. 종묘와 남한산성 등 문화재 피해도 34건에 달했다.

사유시설 가운데 주택ㆍ상가 침수는 3716동으로, 서울이 대부분이다. 또 옹벽 붕괴와 토사 유출은 각각 9건과 40건으로 늘었으며 농작물 침수 면적은 232ha(헥타르)다. 산사태는 27건 일어났고 가축은 2만553마리가 폐사했다.

각종 시설의 응급복구는 2830건 가운데 2637건(93.2%)이 완료됐다. 8개 국립공원의 157개 탐방로, 여객선 1개 항로(울릉도∼독도), 고속도로 1곳(용인서울선 서판교IC 인근) 등도 통제 중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시총 톱 10 쫓겨난 카카오, 기관·외국인은 파는데 개인만 산다
  • 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 美항모 왔는데도 北 공세적 모드…미사일 이어 무력시위 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11:4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30,000
    • -1.19%
    • 이더리움
    • 1,926,000
    • -0.87%
    • 비트코인 캐시
    • 170,300
    • -1.9%
    • 리플
    • 691
    • -1.52%
    • 위믹스
    • 2,600
    • +0.04%
    • 에이다
    • 608
    • -1.25%
    • 이오스
    • 1,654
    • -1.43%
    • 트론
    • 89.86
    • +0.93%
    • 스텔라루멘
    • 169
    • +0.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150
    • -7.43%
    • 체인링크
    • 10,980
    • -1.79%
    • 샌드박스
    • 1,197
    • -2.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