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러시아인에 관광 비자 발급 제한 움직임

입력 2022-08-10 16:59 수정 2022-08-10 16: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라트비아에 이어 에스토니아, 핀란드 동참
우크라 대통령 “러시아인에 국경문 닫아야”
러시아 “비이성적인 반응...성공할 수 없을 것”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 AP뉴시스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 AP뉴시스

유럽 국가들 사이에서 러시아 국민들에게 관광 비자 발급을 중단하자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9일(현지시간) 유로뉴스에 따르면 이번 달 라트비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이유로 러시아 국민들에게 관광 비자 발급을 중단한 데 이어 에스토니아와 핀란드도 이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카야 칼라스 에스토니아 총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유럽을 방문하는 것은 인권이 아니라 특권”이라며 “이제는 러시아 관광객들에게 관광 발급을 중단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도 전날 TV 인터뷰를 통해 “러시아가 유럽을 향해 공격적이고 잔혹한 침략을 계속하는 한 러시아인들이 평범한 삶을 살고, 유럽을 여행하는 관광객이 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페카 하비스토 핀란드 외교부 장관은 최근 유로뉴스에 “핀란드 정부는 곧 러시아인들에게 발급하는 관광 비자 수를 제한할 것”이라며 “유럽연합(EU)이 이 같은 움직임에 모두 동참하길 바란다”고 전하기도 했다.

에스토니아와 핀란드는 러시아와 국경을 맞대고 있으며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러시아 항공기의 역내 상공 비행을 금지한 EU 회원국이다.

러시아인은 육로로 핀란드 등으로 이동한 후 항공편으로 갈아타야 다른 EU 국가로 이동할 수 있다.

8월 말 체코에서 열리는 연례 EU 회원국 외무장관회의에서 러시아인들에 대한 비자 발급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유럽 국가들의 움직임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EU 국가들에게 러시아인에 대한 여행금지를 촉구한 가운데 나타났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워싱턴포트스(WP)와 인터뷰에서 서방 국가들에 러시아인에 대한 여행금지를 촉구하며 “러시아가 다른 누군가의 영토를 빼앗고 있기 때문에 그들에게 다른 나라의 국경문을 닫는 게 가장 중요한 제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이러한 추론은 비이성적이며 부정적인 반응만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러시아인이나 러시아를 고립시키려는 어떠한 시도도 성공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한국인' 매일 157명 줄어든다...하루 870명 죽고 713명 출생
  • 남성 자살률 여성 2배...극단 선택 이유는 '돈'
  • 7292억 쏟아붓는 울릉공항, 뜰 비행기 없는데 밀어부치는 국토부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노을 명당에서 음악 감상하세요”…내달 13~16일 노들섬에서 ‘서울뮤직페스티벌’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98,000
    • +0.15%
    • 이더리움
    • 1,898,000
    • -0.32%
    • 비트코인 캐시
    • 163,300
    • -2.04%
    • 리플
    • 642.5
    • -6.14%
    • 위믹스
    • 2,552
    • +2.61%
    • 에이다
    • 636.4
    • -0.39%
    • 이오스
    • 1,655
    • -1.02%
    • 트론
    • 85.23
    • -0.42%
    • 스텔라루멘
    • 159.4
    • -2.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250
    • -4.36%
    • 체인링크
    • 11,190
    • -0.53%
    • 샌드박스
    • 1,211
    • -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