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민 폭우 불편 죄송”…대통령실 "대통령이 그런 마음 갖는 건 자연스러운 것"

입력 2022-08-10 16:02 수정 2022-08-10 17: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폭우로 인해 국민이 불편을 겪은 데 대해 “정부를 대표해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용산 대통령실은 같은 날 “이것이 첫 사과라고는 생각 안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종로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 발달장애인 가족 사망사고를 언급하며 “다시 한 번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불편을 겪은 국민들께 정부를 대표해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통령실 관계자는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 대국민사과 배경에 관한 질문에 “굳이 사과라고 생각 안 했고 윤 대통령은 며칠 전에도 말했듯 국민들의 눈 높이를 맞춘다거나 목소리를 듣는다거나 여러 국민 소통 얘기를 많이 하시는데 그런 것 중 하나”라며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게 대통령의 가장 큰 의무인 만큼 그런 일이 생겼을 때 그런 마음을 가지는 게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말했다.

취재진이 ‘사과가 아니다’라는 설명에 대해 거듭 묻자 이 관계자는 “사과다. (윤 대통령 말씀을) 그대로 받아들이시면 될 것 같다”라며 “윤 대통령의 첫 사과라고 너무 큰 의미를 부여해서 그런 것”이라고 해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14,000
    • +0.38%
    • 이더리움
    • 1,885,000
    • -0.21%
    • 비트코인 캐시
    • 165,800
    • -0.42%
    • 리플
    • 671.9
    • -8.52%
    • 위믹스
    • 2,476
    • -0.36%
    • 에이다
    • 637.3
    • -2.82%
    • 이오스
    • 1,677
    • -2.67%
    • 트론
    • 85.62
    • -0.48%
    • 스텔라루멘
    • 163.5
    • -7.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900
    • +4.16%
    • 체인링크
    • 10,970
    • -2.75%
    • 샌드박스
    • 1,221
    • -4.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