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오프라인 고른 성장" 신세계, 2분기 역대 최대 실적

입력 2022-08-10 15: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신세계그룹 로고.
▲신세계그룹 로고.

리오프닝에 힘입어 신세계그룹이 만족스러운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여기에 대체불가토큰(NFT), 푸빌라 등 디지털 사업도 호조를 보이며 온, 오프라인 사업이 고르게 성장하면서 외형 및 내실 성장을 고르게 챙겼다는 평가가 나온다.

신세계그룹은 올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5% 늘어난 1조 8771억 원, 영업이익은 94.7% 증가한 1874억 원을 기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이는 분기 역대 최대 실적으로 지난해 1분기 이후 6분기 연속 성장 기록을 이어갔다. 특히 영업이익은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성장률을 보였다.

백화점 사업의 경우 매출액 6235억 원으로 전년 대비 25.5% 늘었고, 영업이익은 1211억 원으로 80.6% 신장하며 호실적을 기록했다. 경기점의 패션(여성·영패션) 리뉴얼과 신규점(대전신세계)의 빠른 안착으로 여성패션(34.2%), 남성패션(34.7%), 아웃도어(43.6%) 등 오프라인 매출 성장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디지털 부문에서도 올 2분기 신세계백화점의 온라인 매출액이 전년보다 12.2% 늘며 성장세를 보였다. 업계 최초 자체 캐릭터 '푸빌라'를 활용한 NFT를 소개하고, 여행・자기계발 등 모바일 앱 콘텐츠 강화하며 SSG닷컴 신세계백화점몰 신규 전문관을 오픈한 점이 주효했다.

실제 올 2분기 기준 신세계백화점의 모바일 앱 이용 고객 역시 전년보다 137% 늘어난 620만 명을 돌파하는 등 신규 고객 창출에 이바지하고 있다.

신세계는 하반기 강남점 영패션 전문관 리뉴얼 오픈과 함께 SSG닷컴 내 럭셔리 콘텐츠 강화 등 온·오프라인에 걸친 신규 콘텐츠를 바탕으로 실적 호조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패션뷰티 회사 신세계인터내셔날연결 등 자회사 실적도 눈에 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매출액 3839억(전년 대비 12.7%), 영업이익 387억 원(전년 대비 46.0%)이며 지난해 1분기부터 6분기 연속 성장세다. 자사 애플리케이션 '에스아이빌리지' 거래액은 같은 기간 19% 증가했다.

면세 사업인 신세계디에프의 매출액은 전년대비 45% 가까이 늘어난 8132억 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 287억 원으로 집계되며 흑자 전환했다. 중국의 국경 봉쇄 지속, 환율 상승으로 인한 대량 판매 위축 등 어려운 대외 여건 속에서도 개별 관광객에 주력한 판매 전략과 내실 있는 경영, 리스 회계 효과로 인한 회계상 비용 절감으로 흑자 전환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올 추석부터 내국인 면세 한도가 증액되고 공항 이용객도 늘어남에 따라 실적 회복세도 빨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신세계센트럴시티도 호텔, 백화점 등 매출 증대에 따른 임대 수익 증가로 매출액이 전년 대비 각각 22.2% 늘어난 800억 원을,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 41억 원에서 65억 원으로 늘었다.

신세계까사는 상품 경쟁력과 신규점·굳닷컴(온라인)의 안착으로 전년대비 40.5% 성장한 678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디지털 전환 등 새로운 유통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는 백화점의 혁신적인 성장과 자회사들의 호실적에 힘입어 분기 연속 최대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라면서 “하반기 강남점 리뉴얼, SSG닷컴 신세계백화점몰의 전문관 강화와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디에프 등 자회사의 내실 있는 성장을 바탕으로 더욱 호전된 실적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시총 톱 10 쫓겨난 카카오, 기관·외국인은 파는데 개인만 산다
  • 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 美항모 왔는데도 北 공세적 모드…미사일 이어 무력시위 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11:2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58,000
    • -1.07%
    • 이더리움
    • 1,929,000
    • -0.72%
    • 비트코인 캐시
    • 170,700
    • -1.78%
    • 리플
    • 692.5
    • -1%
    • 위믹스
    • 2,598
    • +0.23%
    • 에이다
    • 608.7
    • -1.12%
    • 이오스
    • 1,654
    • -1.37%
    • 트론
    • 89.68
    • +1.05%
    • 스텔라루멘
    • 168.9
    • +0.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300
    • -6.29%
    • 체인링크
    • 10,980
    • -1.88%
    • 샌드박스
    • 1,199
    • -2.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