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올해 휘발유 수요 전망 하향…“가격 내려도 소비 습관 바뀌어”

입력 2022-08-10 10: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종전 884만 배럴서 883만 배럴로 하향
3분기 하루 12만 배럴 감소 예측 영향
56일 연속 가격 하락에도 전년 대비 26% 높아

▲미국 일리노이주 데스플레인스의 한 주유소에서 지난달 30일 주유 중인 고객이 복권을 들어보이고 있다. 데스플레인스/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일리노이주 데스플레인스의 한 주유소에서 지난달 30일 주유 중인 고객이 복권을 들어보이고 있다. 데스플레인스/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이 올해 자국 내 휘발유 수요 전망을 하향했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올해 휘발유 수요 전망치를 종전 884만 배럴에서 883만 배럴로 하향했다.

3분기 수요가 하루 12만 배럴 감소할 것이라는 예측에 따른 것으로, 4분기엔 다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결과적으로 감소분이 증가분을 상쇄할 것으로 내다봤다. 낮아진 전망치도 지난해 기록한 880만 배럴은 웃돌았다.

EIA는 6월 휘발유 가격이 갤런당 5달러 이상 급등한 후로 인플레이션에 대처하는 소비자들의 생활 습관이 바뀐 것을 전망 하향의 가장 큰 이유로 들었다.

전미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최근 56일 연속 하락하면서 갤런당 4.033달러까지 떨어졌지만, 여전히 1년 전보다는 26%나 높은 수준이다.

전문가들은 이제 낮아진 에너지 가격만으로는 운전자를 도로로 끌어들이기 충분하지 않다고 말한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시총 톱 10 쫓겨난 카카오, 기관·외국인은 파는데 개인만 산다
  • 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 美항모 왔는데도 北 공세적 모드…미사일 이어 무력시위 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10:4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24,000
    • -1.39%
    • 이더리움
    • 1,923,000
    • -1.38%
    • 비트코인 캐시
    • 170,000
    • -2.63%
    • 리플
    • 689.1
    • -1.87%
    • 위믹스
    • 2,601
    • +0.23%
    • 에이다
    • 607.2
    • -1.43%
    • 이오스
    • 1,652
    • -1.78%
    • 트론
    • 89.55
    • +1.45%
    • 스텔라루멘
    • 169.4
    • -0.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950
    • -7.33%
    • 체인링크
    • 10,970
    • -1.79%
    • 샌드박스
    • 1,197
    • -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