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다녀온 펠로시, 시진핑에 직격탄...“겁에 질린 불량배”

입력 2022-08-10 10: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중국이 하원 일정 통제할 수 없다며 일축
아시아 순방서 귀국 후 첫 언론 인터뷰서 입장 밝혀

▲낸시 펠로시 미국 민주당 하원의장이 지난달 29일 브리핑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낸시 펠로시 미국 민주당 하원의장이 지난달 29일 브리핑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대만을 방문해 중국의 강한 반발을 산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직격탄을 날렸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이날 미 NBC, MSNBC 방송에 잇따라 출연해 미국 의회가 중국의 반응에 대해 두려워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펠로시 의장의 이날 언론 인터뷰는 중국의 강력 반발을 부르는 대만 방문 이후 미국에 돌아와 처음 입장을 밝힌 것이다.

그는 NBC 방송의 '투데이'에 출연해 "중국 경제에 문제가 있고, 시 주석은 취약한 위치에 있다"면서 "시 주석이 불안감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의원들에 대한 나의 일정을 조율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뒤이어 MSNBC의 '모닝 조'에서도 중국이 미국 하원 의원 일정을 통제할 수 없다면서 "우리는 시 주석의 대만 고립 (정책)에 공범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 경제를 또다시 언급하며 "그(시 주석)이 취약한 위치에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는 겁에 질린 불량배처럼 굴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하나의 중국'을 내세우며 대만을 자국 영토로 주장하는 중국은 지난 2~3일 펠로시 의장이 대만을 방문하자 연일 대만 주변에서 군사 훈련을 하며 대만 해협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

펠로시 의장은 자신의 대만 방문이 미 의회에서 압도적이고 초당적인 지지를 받았다면서 "중국이 대만을 고립시키도록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 들어 미 상원 의원들이 대만을 방문했을 때 중국이 이를 묵인해놓고 자신의 방문을 문제 삼는다면서 "이 모습에는 잘못된 무언가가 있다"고 지적했다.

펠로시 의장은 자신의 대만 방문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대만 정책에 대한 강화를 의미한다고 말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는 자리에서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은 그의 단독 결정이었다며 선을 그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시총 톱 10 쫓겨난 카카오, 기관·외국인은 파는데 개인만 산다
  • 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 美항모 왔는데도 北 공세적 모드…미사일 이어 무력시위 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10:4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42,000
    • -1.49%
    • 이더리움
    • 1,925,000
    • -1.33%
    • 비트코인 캐시
    • 169,900
    • -2.64%
    • 리플
    • 690
    • -1.68%
    • 위믹스
    • 2,604
    • +0.27%
    • 에이다
    • 607.6
    • -1.46%
    • 이오스
    • 1,651
    • -1.61%
    • 트론
    • 89.56
    • +1.42%
    • 스텔라루멘
    • 169.4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100
    • -11.18%
    • 체인링크
    • 10,970
    • -1.61%
    • 샌드박스
    • 1,197
    • -2.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