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고 음료에 망고가 없어” 소비자 기만…스타벅스 ‘65억’ 소송 당해

입력 2022-08-09 17: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AP)
▲(연합뉴스/AP)
미국의 한 소비자가 “스타벅스 망고 음료에 망고가 없다”며 스타벅스 측에 소송을 제기했다.

8일(현지시각) 블룸버그 통신은 조안 코미니스라는 이름의 여성이 5일 뉴욕 맨해튼 연방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그가 청구한 금액은 500만 달러(약 65억 원) 이상이라고 한다.

코미니스는 ‘망고’라는 단어가 들어간 스타벅스 음료 중 일부에는 실제 망고가 들어있지 않으며 또 ‘아사이’라는 단어가 들어간 음료에도 아사이가 없다고 주장 중이다.

그는 물, 포도 주스 농축액, 설탕이 소비자도 모르게 이러한 음료에 주로 들어간다고 말했다.

음료 성분에 대해 이러한 주장을 펼치는 근거는 따로 밝히지 않았다. 코미니스는 어느 날 아사이 음료를 시켰는데 아사이가 없다는 것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이로 인해 건강에 좋다는 과일 효용을 빼앗겼다며, 이는 제품명이 성분에 대한 ‘묵시적 약속’으로 여겨지므로 스타벅스는 소비자 기만, 거짓 광고를 금지하는 뉴욕주 법을 어겼다는 것이 코미니스의 입장이다.

또한, 코미니스 측은 스타벅스가 제품 성분을 속여 부당이득을 챙겼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소비자는 제품명을 보고 비싼 값을 치른다”며 “만약 소비자가 제품명에 적혀 있는 과일 중 하나가 없다는 점을 알았다면 음료를 구매하지 않았거나, 값을 덜 치르려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맨해튼 내 망고 음료 가격은 중간 크기(그란데) 기준 5.25달러(약 6830원)이다.

스타벅스 측은 아직 소장을 접하지 못했다며 언급을 거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시총 톱 10 쫓겨난 카카오, 기관·외국인은 파는데 개인만 산다
  • 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 美항모 왔는데도 北 공세적 모드…미사일 이어 무력시위 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12:2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01,000
    • -1.41%
    • 이더리움
    • 1,925,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170,200
    • -1.96%
    • 리플
    • 693.7
    • -1.04%
    • 위믹스
    • 2,603
    • +0.46%
    • 에이다
    • 607.9
    • -1.07%
    • 이오스
    • 1,656
    • -1.43%
    • 트론
    • 89.58
    • +0.98%
    • 스텔라루멘
    • 169.7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000
    • -6.69%
    • 체인링크
    • 10,930
    • -2.24%
    • 샌드박스
    • 1,199
    • -1.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