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입력 2022-08-09 15:01 수정 2022-08-09 15:0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제가 사는 서초 아파트도 언덕에 있음에도 1층 침수"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이 반지하 주택에서는 발달장애 가족이 지난밤 폭우로 인한 침수로 고립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이 반지하 주택에서는 발달장애 가족이 지난밤 폭우로 인한 침수로 고립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침수로 인해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가 발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 현장을 찾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세훈 서울시장·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과 함께 사고현장을 찾아 전날 밤 피해와 수습 상황을 보고받고 주민들과 대화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사망사고를 당한 가족들이 제때 대피하지 못한 이유와 형편을 물었다. 최 본부장은 “상당히 물이 밀려들어 허리춤까지 물이 찰 정도가 되다 보니 문을 못 열고 나왔다”고 설명했고, 주민들은 “10~15분도 안 돼 물이 들어와 문을 못 열었고 (사고를 당한 집은) 방충망을 뜯을 수도 없었다. 너무 곤궁하게 살았다”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이 반지하 주택에서는 발달장애 가족이 지난밤 폭우로 인한 침수로 고립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이 반지하 주택에서는 발달장애 가족이 지난밤 폭우로 인한 침수로 고립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아직까지 진행 중인 배수 작업에 대해서도 자세히 물었다.

윤 대통령은 침수 상태로 사망사고가 발생한 세대로 연결된 계단을 내려가 흙탕물이 찬 현장을 살핀 뒤 “(배수되는) 도림천은 어느 정도 수위가 내려갔나”라며 “하천 후 관리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여기는 저지대이다 보니 도림천이 범람해 수위가 올라가면 바로 직격탄을 맞는다”며 “어제 엄청났던 게 서초동에 제가 사는 아파트가 언덕에 있음에도 1층에 물이 들어와 침수됐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현장을 살핀 뒤 주민들이 대피해있는 관악구 신사동 주민센터도 방문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한국인' 매일 157명 줄어든다...하루 870명 죽고 713명 출생
  • 남성 자살률 여성 2배...극단 선택 이유는 '돈'
  • 7292억 쏟아붓는 울릉공항, 뜰 비행기 없는데 밀어부치는 국토부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노을 명당에서 음악 감상하세요”…내달 13~16일 노들섬에서 ‘서울뮤직페스티벌’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97,000
    • +0.13%
    • 이더리움
    • 1,914,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164,400
    • -1.14%
    • 리플
    • 640.3
    • -5.39%
    • 위믹스
    • 2,533
    • +2.3%
    • 에이다
    • 637
    • -0.55%
    • 이오스
    • 1,675
    • +0.06%
    • 트론
    • 85.88
    • +0.21%
    • 스텔라루멘
    • 159.9
    • -2.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250
    • -4.1%
    • 체인링크
    • 11,320
    • +0.71%
    • 샌드박스
    • 1,229
    • +0.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