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강남 일대 폭우로 '아수라장'…지하철 멈추고 버스 정체

입력 2022-08-08 21:43 수정 2022-08-08 21: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폭우가 내리는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학동로에 차량들이 줄지어 서 있다. (심민규 기자 wildboar@)
▲폭우가 내리는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학동로에 차량들이 줄지어 서 있다. (심민규 기자 wildboar@)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면서 서울 곳곳에서 침수와 지반침하, 정전, 누수 등 사고와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8일 자치구와 소방 등에 따르면 이날 폭우로 강남역 일대에서는 하수 역류 현상 때문에 도로와 차도가 모두 물에 잠겼고, 양재역 일대에서도 차량 바퀴가 일부 잠길 만큼 물이 차올랐다.

곳곳에서 지하철 운행도 중단됐다. 영등포역이 침수되면서 1호선 하행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 경인선 오류동역도 침수돼 열차 운행이 지연됐고, 1호선 금천구청역도 신호장애와 열차 지연이 발생했다. 1호선 용산역에서는 인천행 열차를 타는 5번 승강장 쪽 에스컬레이터 천장에서 물이 새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7호선 보라매역과 신대방삼거리역 구간도 침수로 차량이 멈춰있어 서울시에서 우회 안내를 하는 중이다. 동작구 사당로, 강남 테헤란로, 잠원로 등에서도 침수가 발생해 고장 차량이 줄을 이으면서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폭우가 내린 8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용산구 용산역 인근 택시승차장에서 택시를 타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폭우가 내린 8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용산구 용산역 인근 택시승차장에서 택시를 타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오후 9시께에는 강남 고속버스터미널 내 매장이 침수됐고, 여의도 IFC몰과 삼성동 코엑스 내 도서관에서도 누수가 발생했다. 앞서 이날 오후 3시 24분께 종로구 사직동의 한 주택가에서는 축대가 무너져내려 인근 주민 3가구 5명이 대피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날 오후 1시 30분께 동대문구 제기동역 인근 보도에는 가로 1m, 세로 50㎝, 깊이 60㎝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동대문구청 관계자는 “현장 조사 결과 하수관 파손으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복구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8시 기준 수도권 강수량은 서울 90.5㎜, 연천 183.0㎜, 포천 163.5㎜, 가평 193.5㎜다.

현재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기상청은 오후 8시 20분 “현재 서울 남부지역과 인천 등에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으며 비가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다른 지역에도 밤사이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2 여의도 불꽃축제' 숨은 명당은? (feat. 사진 잘 찍는 법)
  • [이슈크래커] 가정폭력 ‘접근금지 명령’ 유명무실…전문가 해법은?
  • [이슈크래커] “1조8000억→2조” 엔터주 중 혼자서 시총 끌어올린 JYP, 비결은?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696,000
    • -2.77%
    • 이더리움
    • 1,890,000
    • -2.17%
    • 비트코인 캐시
    • 166,300
    • -2.46%
    • 리플
    • 734.5
    • +4.26%
    • 위믹스
    • 2,545
    • -1.36%
    • 에이다
    • 604.6
    • -0.82%
    • 이오스
    • 1,614
    • -3.18%
    • 트론
    • 88.97
    • +0.17%
    • 스텔라루멘
    • 173.5
    • +1.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150
    • -1%
    • 체인링크
    • 10,820
    • -1.64%
    • 샌드박스
    • 1,185
    • -1.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