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사내 ‘종이컵 제로’ 캠페인 시행

입력 2022-08-08 10: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ESG 경영 활동
연 62만 개 종이컵 절약

▲DL이앤씨 직원들이 ‘종이컵 제로’ 캠페인을 위해 받은 개인 컵을 사용하고 있다. (사진제공=DL이앤씨)
▲DL이앤씨 직원들이 ‘종이컵 제로’ 캠페인을 위해 받은 개인 컵을 사용하고 있다. (사진제공=DL이앤씨)

DL이앤씨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활동으로 본사 임직원 대상 ‘종이컵 제로’ 캠페인을 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글로벌 2050 탄소 중립 실현과 정부 일회용품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DL이앤씨는 본사 사무실에서 종이컵을 사용하지 않기 위해 임직원에게 개인 컵(텀블러)을 지급했다. 개인 컵 사용 과정에서 세척 편의성을 제공하고자 사무실 각 층에 세척 설비도 설치했다.

또 사내 카페에서는 텀블러를 이용해 음료를 구매하면 일정 금액을 할인해주는 제도를 운용 중이다. 여기에 개인 컵 사용 인증사진 이벤트 등 다양한 홍보 활동을 통해 직원의 자발적인 재활용 컵 사용을 유도했다.

우리나라에서 연간 사용되는 종이컵은 230억 개에 달하지만, 재활용률은 5%에도 미치지 못한다. 이에 DL이앤씨는 캠페인을 통해 본사에서만 연간 약 62만 개의 종이컵을 줄일 전망이다. 이를 통해 매년 4톤(t) 이상의 탄소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DL이앤씨는 그동안 탄소 저감 실천을 위해 다양한 탄소 감축 및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펼쳐왔다. 매년 ‘환경의 날’에는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플로깅 행사를 진행 중이다. 올해는 종로구청과 연계해 대중교통 이용과 쓰지 않는 전기 플러그를 뽑는 등의 탄소발자국 감축 캠페인도 시행하고 있다.

특히 DL이앤씨는 지난해 친환경 법인 차량 도입을 발표했다. DL그룹 차원에서 진행하는 캠페인에 동참, 본사와 전국 현장에서 업무용으로 사용하는 법인 차량을 기존 내연기관에서 하이브리드 및 전기 차량으로 전면 교체하기로 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세계적인 탄소 중립 및 ESG 경영 강화 기조에 발맞춰 다양한 탄소 감축 캠페인을 전사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저장 설비(CCUS)와 소형모듈원전(SMR) 등 친환경 신사업에 대한 투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브 먹던 물 팔아요”…‘충북대 축제’ MC 개그맨, 부적절 멘트 논란
  • [영상] "北 도발 시 즉각 대응"…한미 연합 해상훈련 모습
  • 수도권 아파트값·전셋값 동반 하락세…노원구 하락세 가장 커
  • 내달부터 가구당 전기료 2270원 인상…㎾h 2.5원 추가 인상
  • 이재명, 尹 대통령 직격 "지금 들어도 바이든…욕했잖느냐"
  • “가슴 큰 여성을…” 틱톡서 야한 농담한 애플 부사장, 사임
  •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 “익숙하게 끌려가더라”…‘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과거 미국 입국 재조명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970,000
    • +0.55%
    • 이더리움
    • 1,918,000
    • +0.63%
    • 비트코인 캐시
    • 172,100
    • +1.89%
    • 리플
    • 681.7
    • -0.7%
    • 위믹스
    • 2,551
    • +2.66%
    • 에이다
    • 625.9
    • -0.11%
    • 이오스
    • 1,727
    • +1.29%
    • 트론
    • 88.44
    • +0.64%
    • 스텔라루멘
    • 165.5
    • +1.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00
    • -0.43%
    • 체인링크
    • 10,950
    • -1.88%
    • 샌드박스
    • 1,218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