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곡물 수출 재개, 7월 세계 식량 가격 하락폭 14년 만에 최대

입력 2022-08-06 13:42 수정 2022-08-07 13:23

FAO 식량가격지수, 전월 대비 8.6% 하락

▲우크라이나 오데사 항구에서 지난달 29일 튀르키예 선박에 곡물이 담기고 있다. 오데사/AP뉴시스
▲우크라이나 오데사 항구에서 지난달 29일 튀르키예 선박에 곡물이 담기고 있다. 오데사/AP뉴시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치솟았던 세계 식량 가격이 14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올해 7월 세계식량가격지수가 전월보다 8.6% 하락한 140.9포인트를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FAO는 1996년 이후 24개 품목에 대한 국제가격 동향을 모니터링해 곡물·유지류·육류·유제품·설탕 등 5개 품목군별 식량가격지수를 매월 집계해 발표한다.

이 지수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직후인 지난 3월 역대 최고치인 159.7까지 치솟았다가 6월까지 3개월 연속 조금씩 하락했다.

7월에는 5개 품목군의 가격지수가 모두 내려가면서 2008년 10월 이후 전월 대비 가장 큰 하락 폭을 기록했다.

품목별로 보면 곡물 가격지수는 전달보다 11.5% 하락했다. 흑해 항구 봉쇄 해제 합의와 북반구의 수확 진행 등으로 국제 밀 가격이 크게 떨어진 것이 전체적인 곡물 가격 하락을 견인했다.

유지류 지수는 19.2% 떨어졌다. 팜유는 최대 수출국인 인도네시아의 공급 여력이 충분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대두유는 지속적인 수요 저조에 따라, 유채씨유는 신규 수확량의 공급이 충분할 것으로 관측되면서 각각 가격이 하락했다.

육류 지수는 전월보다 0.5% 하락했다. 쇠고기의 경우 주요 생산국의 수출 여력이 커져서 가격이 내려갔고, 돼지고기는 전반적인 수입 수요가 저조한 이유로 가격이 내려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413,000
    • -0.68%
    • 이더리움
    • 2,570,000
    • -1.72%
    • 비트코인 캐시
    • 184,700
    • -1.6%
    • 리플
    • 504.5
    • -0.81%
    • 위믹스
    • 3,574
    • -1.19%
    • 에이다
    • 746.4
    • -2.39%
    • 이오스
    • 1,714
    • -2.61%
    • 트론
    • 92.96
    • -1.81%
    • 스텔라루멘
    • 166.5
    • -1.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400
    • -1.96%
    • 체인링크
    • 11,730
    • -0.85%
    • 샌드박스
    • 1,768
    • -1.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