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카불, 폭탄 테러로 최소 8명 사망·18명 부상

입력 2022-08-06 11:29

IS 아프간 지부, 공격 배후 자처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전경. 카불/로이터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전경. 카불/로이터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 있는 시아파 거주 지역의 한 시장에서 강력한 폭탄이 터져 최소 8명이 사망하고 18명이 부상했다고 5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급진 이슬람 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의 아프간 지부가 이번 공격 배후를 자처했다.

목격자들은 폭발이 발생했을 때 여성과 어린이를 포함해 시아파 구성원들이 연례 애도 의식을 하느라 사람들이 붐볐다고 전했다.

지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트위터에 “폭탄 파편이 유모차에도 박혀 있었으며 희생자들은 모두 무고한 민간인”이라며 “정부는 이 비겁한 행동을 강력히 규탄한다. 이번 공격은 이슬람과 아프간의 적들에 의해 이뤄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슬람국가 호라산(ISIS-K)’로도 불리는 IS 아프간 지부는 “우리가 치명적인 폭탄 테러를 계획했다”며 “이번 공격으로 20명의 사상자를 냈다”고 주장했다.

수니파에 기반을 둔 ISIS-K는 최근 몇 년 동안 아프간의 시아파 집회와 예배 장소에 대한 거의 모든 테러의 배후로 지목되고 있다.

앞서 탈레반 보안군은 카불에서 3일 ISIS-K 은신처를 급습해 4명을 사살하고 1명을 생포했다. 탈레반도 테러 옹호 조직으로 악명 높지만, ISIS-K에 대해서는 강경한 자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정기적으로 소탕 작전을 벌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생선 주둥이에 면봉 ‘쑤~욱’…해산물도 코로나 검사하는 中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13:5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970,000
    • -2.07%
    • 이더리움
    • 2,472,000
    • -1%
    • 비트코인 캐시
    • 172,400
    • -4.06%
    • 리플
    • 492.6
    • -2.36%
    • 위믹스
    • 3,349
    • -4.59%
    • 에이다
    • 671.4
    • -7.27%
    • 이오스
    • 1,896
    • -2.07%
    • 트론
    • 90.35
    • -1.57%
    • 스텔라루멘
    • 154.5
    • -4.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6,050
    • -5.23%
    • 체인링크
    • 10,070
    • -7.7%
    • 샌드박스
    • 1,515
    • -8.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