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9일 한중 외교장관회의서 북핵소통 강화 논의할 것”

입력 2022-08-06 10:31 수정 2022-08-06 18:11

공급망 안정적 관리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 전망

▲박진 외교부 장관이 5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고 나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프놈펜/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5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고 나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프놈펜/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다음 주 한중 외교장관회의에서 북한 핵 문제 관련해 중국과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장관은 캄보디아에서 열린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고 나서 6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전했다.

박 장관은 오는 9일 중국 칭다오에서 왕이 외교부장과 회담할 예정이다. 회담에서 박 장관은 북한이 이달 말 한미연합훈련을 빌미로 7차 핵실험 등 대형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있어 왕이 외교부장에게 북한 도발 자제와 대화 복귀를 위한 중국 측의 건설적 역할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이 제안한 반도체 공급망 협력 대화, 이른바 ‘칩4’에 대해서는 중국을 배제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중국 측과도 공급망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전망이다.

박 장관은 이번 아세안 외교장관회의 성과에 대해서는 “윤석열 정부의 한층 격상된 적극적인 대아세안 정책을 설명하고 아세안 회원국들과 경제통상, 외교·안보, 개발 협력, 문화교류 등 다방면에 걸쳐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비핵화를 위한 아세안 회원국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확보했다”며 “대화와 외교를 통한 해결을 위해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대만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에 대해서는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이 중요하며 역내 안보와 번영을 위해서도 필수적이라는 점을 강조했다”며 “남중국해와 미얀마 문제 등을 비롯한 역내 현안과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밝히고 평화적인 해결을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4∼5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한-아세안 외교장관회의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등에 참석했으며 미국, 일본 등과 양자 회담도 진행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13:1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955,000
    • -2%
    • 이더리움
    • 2,471,000
    • -0.92%
    • 비트코인 캐시
    • 172,800
    • -4.21%
    • 리플
    • 491.1
    • -2.58%
    • 위믹스
    • 3,344
    • -4.54%
    • 에이다
    • 669.5
    • -7.62%
    • 이오스
    • 1,888
    • -2.02%
    • 트론
    • 90.22
    • -1.24%
    • 스텔라루멘
    • 153.2
    • -5.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5,500
    • -6.39%
    • 체인링크
    • 10,110
    • -7.42%
    • 샌드박스
    • 1,515
    • -8.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