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비우호국 투자자 주요 자산 연말까지 동결하기로

입력 2022-08-06 08:20

푸틴 행정명령 서명, 12월 31일까지 유효
외국인 투자자 금융ㆍ에너지 자산 대상
사할린1 가스ㆍ석유 프로젝트도 포함
튀르키예와는 정상회담, 경제 협력 강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일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모스크바/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일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모스크바/AP뉴시스
러시아가 비우호국 투자자들의 주요 자산을 연말까지 동결하기로 했다.

5일(현지시간)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비우호국 투자자들의 금융과 에너지 관련 자산을 12월 31일까지 동결하고 거래를 제한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앞서 우크라이나 전쟁이 시작하고 서방의 대러 제재가 이행되자 러시아는 비우호국 리스트를 작성하고 이들과 자국 기업 간 주요 거래를 제한했다. 경제적 불확실성에 투자자들이 자산을 매각하고 떠나는 것을 막기 위함이었다.

이번 행정명령으로 외국인 투자자의 증권 거래와 투자 프로젝트 활동이 제한됐으며, 일본과 인도 기업이 함께하던 사할린1 석유ㆍ가스 프로젝트도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고 타스는 설명했다.

한편 러시아는 튀르키예와 정상회담을 하고 경제와 에너지, 산업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튀르키예는 러시아산 가스 수입 대금을 루블로 지급하는 데도 합의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부정행위’ 윤이나, KGA 3년 출전정지…KLPGA도 중징계 예상
  • 생선 주둥이에 면봉 ‘쑤~욱’…해산물도 코로나 검사하는 中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14:4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977,000
    • -1.98%
    • 이더리움
    • 2,465,000
    • -1.12%
    • 비트코인 캐시
    • 173,300
    • -3.72%
    • 리플
    • 491.5
    • -2.9%
    • 위믹스
    • 3,316
    • -5.42%
    • 에이다
    • 672.5
    • -7.57%
    • 이오스
    • 1,902
    • -1.45%
    • 트론
    • 90.05
    • -2.05%
    • 스텔라루멘
    • 154.3
    • -4.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6,750
    • -4.72%
    • 체인링크
    • 10,120
    • -8.25%
    • 샌드박스
    • 1,516
    • -8.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