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ㆍ15 광복절 특사, 尹 지지율 반등 계기 되나

입력 2022-08-05 21:10

▲지난달 22일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통령실)
▲지난달 22일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인 24%에 머문 가운데 광복절 특별사면을 계기로 지지율이 반등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5일 한국갤럽 여론조사(2~4일 만 18세 이상 1001명 대상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3.1%포인트)에 따르면 윤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4%에 그쳤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의혹이 증폭됐던 시기(25%)보다 낮은 수치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여론조사는 언론 보도와 함께 민심을 읽을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자 지표"라면서도 " 국민의 뜻을 헤아려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채워나가도록 하겠다"고 자세를 낮췄다.

그동안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던 태도에 일부 변화가 생긴 것으로 분석된다. "표현이 달라진 것뿐"이라는 부연이 뒤따랐으나 이례적으로 저조한 지지율 뒤에 위기의식이 깔린 것으로 관측된다.

이 때문에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업무복귀 하는 내주부터 지지율 견인 모멘텀을 마련하기 위해 고심 중이다. 무엇보다 광복절 특사에 관심이 쏠린다.

윤 대통령은 휴가에서 복귀한 이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이 자리를 통해 법무부의 사면심사위원회가 선정한 사면 대상자들을 보고받을 예정이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최근 지지율 하락세가 이어지는 만큼, 정치성향과 지역ㆍ연령을 막론하고 폭넓은 사면을 예상한다.

대표적으로 찬성여론이 높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 더해 반대여론이 더 높지만, 보수 지지층을 다잡기 위한 이명박 전 대통령과 '친문(문재인) 적자'라 불리는 김경수 전 경남지사까지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도 이어진다.

윤 대통령은 광복절인 오는 15일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경축식을 열어 축사에 나설 예정이다. 이 같은 대규모 사면을 바탕으로 국민통합을 강조하며 지지율 끌어올리기를 시작할 것으로 관측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생선 주둥이에 면봉 ‘쑤~욱’…해산물도 코로나 검사하는 中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14:1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987,000
    • -1.91%
    • 이더리움
    • 2,471,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172,300
    • -4.06%
    • 리플
    • 492.2
    • -2.57%
    • 위믹스
    • 3,353
    • -4.47%
    • 에이다
    • 672.1
    • -7.46%
    • 이오스
    • 1,901
    • -1.66%
    • 트론
    • 90.25
    • -1.74%
    • 스텔라루멘
    • 154.3
    • -4.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6,100
    • -5.52%
    • 체인링크
    • 10,100
    • -7.93%
    • 샌드박스
    • 1,517
    • -8.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