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명예로운 결말 대신 후회 없는 결말"

입력 2022-08-05 17:30
폭풍 SNS..."2015년에 비겁했던 그들 2022년에도 비겁"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5일 오후 SNS에 또 글을 올리며 결사항전의 의지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지산의 페이스북에 "요즘 들어 명예로운 결말 이야기 하는 분들에게 저는 항상 후회없는 결말을 이야기한다"고 적었다.

이 대표는 "그 후회없는 결말이 결과적으로 명예롭기도 하고 당과 국가에 건전한 경종을 울리는 결말이었으면 하는 기대도 한다"면서 "5년이나 남았기에 개인 이준석이 피해서 가는 것이 아니라 5년이나 남았기에 조기에 바로 잡아야 한다"며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2015년에 비겁했던 그들은 2022년에도 비겁했다. 그 비겁함이 다시 한번 당의 위기를 초래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생선 주둥이에 면봉 ‘쑤~욱’…해산물도 코로나 검사하는 中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14:0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976,000
    • -2.03%
    • 이더리움
    • 2,473,000
    • -0.92%
    • 비트코인 캐시
    • 172,400
    • -4.17%
    • 리플
    • 493.5
    • -2.35%
    • 위믹스
    • 3,355
    • -4.36%
    • 에이다
    • 672.9
    • -7.11%
    • 이오스
    • 1,904
    • -1.86%
    • 트론
    • 90.33
    • -1.65%
    • 스텔라루멘
    • 154.3
    • -4.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6,100
    • -5.17%
    • 체인링크
    • 10,090
    • -7.77%
    • 샌드박스
    • 1,519
    • -7.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