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관고동 병원 건물서 화재…투석환자·간호사 등 5명 사망

입력 2022-08-05 14:49

▲5일 경기도 이천시 관고동 병원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 소방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경기도 이천시 관고동 병원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 소방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이천시 관고동의 한 병원에서 불이나 5명이 숨지고 44명이 연기흡입 등으로 부상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5일 10시 20분께 발생한 화재는 같은 날 오전 11시 29분께 불을 모두 완진했다.

화재가 발생한 곳은 관고동에 있는 건물로, 꼭대기층인 4층에 투석 전문 병원이 소재하고 있어 인명피해가 컸다. 화재 당시 병원 안에는 환자 33명과 의료진 13명 등 46명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 불로 지금까지 5명이 사망했다. 이들 모두 4층 병원에서 발견됐다. 투석환자 3명과 간호사 1명이다. 심정지로 숨진 또다른 1명은 신원을 파악 중이다.

부상자 44명은 다수가 병원에 있던 환자이며, 1∼3층에서도 연기를 들이마시는 등 다친 사람들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44명 중 4명은 중상이다.

화재발생 직후인 오전 10시 31분께 발령했던 대응 1단계는 초진 시점인 오전 10시 55분께 해제했다.

최초 발화지점은 3층 스크린골프장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구체적인 발화점과 화재원인은 인명수색 이후로 파악할 예정이다.

현재 소방당국은 피해가 다수 발생했던 4층을 위주로 최종 인명수색 작업 중이다. 대응 1단계는 4곳 이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2·3단계로 확대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50,000
    • -0.04%
    • 이더리움
    • 2,641,000
    • -0.38%
    • 비트코인 캐시
    • 190,200
    • -0.89%
    • 리플
    • 507.8
    • +0.1%
    • 위믹스
    • 3,624
    • -0.33%
    • 에이다
    • 766.5
    • +2.04%
    • 이오스
    • 1,770
    • -1.28%
    • 트론
    • 94.49
    • +1.36%
    • 스텔라루멘
    • 169.6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850
    • -1.29%
    • 체인링크
    • 11,900
    • -2.62%
    • 샌드박스
    • 1,809
    • +1.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