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주간 시황] 전국 내림세에도 전북 아파트값 상승세 ‘꼿꼿’

입력 2022-08-06 07:00

▲전북 군산시 해망동 희망루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제공=군산시)
▲전북 군산시 해망동 희망루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제공=군산시)

전국 부동산 시장에 찬바람이 불고 있지만, 전북 아파트값은 아랑곳하지 않는 모습이다.

6일 한국부동산원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에 따르면 전북 아파트값은 이번 주(1일 기준) 0.06% 올라 2020년 6월 둘째 주(0.01%) 이후 2년 넘게 오름세를 이어갔다. 전국 아파트값이 상승세를 멈추고 하락 전환했던 2월 셋째 주(-0.01%)에도 전북은 0.05% 상승했다.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3가 ‘현대아이파크’ 전용면적 134㎡형은 5월 10억6000만 원에 팔렸다. 이는 3월 9억 원에 거래된 것보다 1억6000만 원 높은 금액이다. 현재 호가는 12억 원 선에 형성돼 있다.

군산시 미장동 ‘군산미장2차 아이파크’ 아파트 전용면적 74㎡형은 5월 3억7900만 원에 매매가 이뤄져 신고가를 기록했다. 지난해 1월 3억1500만 원에 거래된 이후 신고가로 나온 매물이 잇따라 팔려나가고 있다. 현재 시세는 3억9000만 원에 달한다.

전주시는 대규모 택지개발, 재건축, 재개발을 통해 지난 몇 년 사이 아파트를 대량 공급하면서 2020년 기준 주택보급률이 112.99%를 기록했다. 하지만 전북 대부분 지역의 아파트는 여전히 1980~1990년대 지어진 것이고, 신규공급도 다른 지역에 비해 부족해 아파트 수요가 많다.

업계 관계자는 “공급 물량이 부족한 상황에서 취득세 혜택이 있는 공시가격 1억 원 미만의 구축 아파트로 수요가 몰리고 있다”며 “전북 일대 신규물량 공급이 전무한 상황이다 보니 청약물량이 나올 때마다 경쟁이 심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13:0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983,000
    • -2.11%
    • 이더리움
    • 2,475,000
    • -0.96%
    • 비트코인 캐시
    • 172,300
    • -4.6%
    • 리플
    • 490.3
    • -2.66%
    • 위믹스
    • 3,350
    • -4.34%
    • 에이다
    • 669.2
    • -7.61%
    • 이오스
    • 1,879
    • -2.74%
    • 트론
    • 90.24
    • -1.25%
    • 스텔라루멘
    • 153.2
    • -5.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5,750
    • -6.08%
    • 체인링크
    • 10,110
    • -7.59%
    • 샌드박스
    • 1,515
    • -8.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