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펠로시 만나 "중국 군사 훈련, 중대한 문제”

입력 2022-08-05 13:09

1시간 조찬 회담서 중국 군사 훈련 언급
미일 동맹과 자유롭게 열린 인도·태평양 등 논의

▲5일 일본 도쿄 총리실 관저에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악수를 하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도쿄/AP뉴시스
▲5일 일본 도쿄 총리실 관저에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악수를 하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도쿄/AP뉴시스

아시아 순방 마지막 방문지로 일본을 찾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5일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1시간가량 조찬 회담을 가졌다.

5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총리실은 회담 후 기자단에 펠로시 의장과 기시다 총리가 미일 동맹과 ‘자유롭게 열린 인도·태평양‘을 비롯해 전날 이뤄진 중국의 군사 훈련에 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조찬에는 일본 측에서 기하라 세이지 관방 부장관, 나카타니 겐 총리 보좌관 등이 동석했고 미국 측은 람 에마뉘엘 주일 미국대사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펠로시 의장에게 “4일 중국이 대만 주변 해역에서 한 군사 훈련은 일본과 국민의 안전과 안보에 관한 중대한 문제”라며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해 미일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미사일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을 포함한 일본 근해에 낙하한 점을 지적하며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영향을 준다”고도 강조했다.

이어 일본이 중국에 비난, 항의의 의사를 전달하며 즉각 중단을 요청한 점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시다 총리와 펠로시 의장은 미일 동맹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기시다 총리는 “동맹 강화를 위한 펠로시 의장의 리더십과 미국 의회의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북한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펠로시 의장은 1일 싱가포르에 도착한 뒤 말레이시아, 대만, 한국을 방문한 뒤 마지막 순방지로 일본을 찾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28,000
    • -1.65%
    • 이더리움
    • 2,482,000
    • -1.7%
    • 비트코인 캐시
    • 182,300
    • -0.76%
    • 리플
    • 505
    • +0.6%
    • 위믹스
    • 3,454
    • -2.87%
    • 에이다
    • 726.1
    • -3.73%
    • 이오스
    • 2,087
    • +16.72%
    • 트론
    • 92.81
    • -0.95%
    • 스텔라루멘
    • 162.6
    • -0.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800
    • -0.49%
    • 체인링크
    • 10,980
    • -4.1%
    • 샌드박스
    • 1,660
    • -3.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