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시장 발길 끊겼다…서울 매매수급지수 3년 만에 최저

입력 2022-08-05 11:12 수정 2022-08-05 11:17
서울 84.6ㆍ경기 89.2 등

▲서울 강남구 아셈타워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 조현호 기자 hyunho@ (이투데이DB)
▲서울 강남구 아셈타워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 조현호 기자 hyunho@ (이투데이DB)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13주 연속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값 하락이 계속되고, 기준금리 인상 영향으로 부동산 경기 침체 우려가 확산하면서 거래 관망세가 이어지는 것으로 해석된다.

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1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84.6으로 지난주(85.0)보다 0.4포인트(p) 떨어졌다. 해당 지수는 지난 2019년 7월 8일 조사(83.2) 이후 약 3년 1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매매수급지수는 수요와 공급을 0~200 사이의 점수로 환산해 기준(100)보다 낮을수록 집을 팔려는 사람이 더 많음을, 기준보다 높으면 집을 사려는 사람이 더 많음을 뜻한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인 100 이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1월 15일(99.6)로 이번 주까지 38주 연속 수요보다 공급이 많은 상태다.

지역별로는, 마포·은평·서대문구가 포함된 서북권과 노원·도봉·강북구 등이 포함된 동북권이 각각 78.0을 기록했다. 지난주보다 각각 0.6포인트(p), 0.9p 떨어진 것이다.

영등포·양천·강서·동작구 등이 속한 서남권도 지난주 89.7에서 이번 주 89.4로 떨어졌다. 강남4구가 포함된 동남권은 지난주까지 3주 연속 91.9를 유지했으나 이번 주 91.6으로 0.3p 하락했다. 용산·종로·중구 등이 속한 도심권은 지난주 81.4에서 83.2로 1.8p 상승했다.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보다 0.4p 내린 87.5를 기록했다. 수도권 수치 역시 2019년 7월 15일(86.9) 이후 약 3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경기(89.6→89.2)와 인천(87.4→87.2) 모두 지난주보다 하락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부정행위’ 윤이나, KGA 3년 출전정지…KLPGA도 중징계 예상
  • 생선 주둥이에 면봉 ‘쑤~욱’…해산물도 코로나 검사하는 中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14:5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970,000
    • -2.01%
    • 이더리움
    • 2,465,000
    • -1.2%
    • 비트코인 캐시
    • 173,200
    • -3.78%
    • 리플
    • 491.5
    • -2.96%
    • 위믹스
    • 3,314
    • -5.31%
    • 에이다
    • 671.8
    • -7.67%
    • 이오스
    • 1,902
    • -1.6%
    • 트론
    • 90.03
    • -2.07%
    • 스텔라루멘
    • 154.3
    • -4.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6,650
    • -4.84%
    • 체인링크
    • 10,120
    • -8.25%
    • 샌드박스
    • 1,515
    • -8.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