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예약업체 에바종 숙박비 ‘먹튀’ 논란

입력 2022-08-05 10:34

▲(사진제공 = 에바종)
▲(사진제공 = 에바종)
온라인 호텔 예약 대행사 ‘에바종’이 숙박료를 선입금 받고도 호텔에는 돈을 보내지 않아 ‘먹튀’ 논란이 발생했다. 경찰은 에바종 대표에게 출국금지 조처를 하고 입건 전 조사에 들어갔다.

에바종은 국내외 호텔·리조트를 30~70% 할인된 가격으로 일정 기간 판매하는 등 저렴한 가격으로 여행을 다니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았던 예약 대행사다.

그러나 지난달부터 에바종이 숙박료를 받고 돈은 입금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이 등장했다.

한 소비자는 지정된 기간 호텔 여러 곳에서 숙박할 수 있는 ‘호텔 패스’ 상품을 이용했으나 숙박비가 제대로 결제되지 않는 등의 문제를 겪었다. 이 소비자는 970만 원을 내고 패스를 구매한 후 미국 로스엔젤레스 호텔에 투숙했으나 숙박료 100만 원이 호텔에 등록했던 신용카드로 결제됐다고 한다.

또 다른 소비자는 7월 말 인터콘티넨털 다낭에 체크인하기로 돼 있었는데 체크인 이틀 전 에바종으로부터 “해당 예약 건의 객실료가 총 1650달러(약 215만8000 원)인데 회사 자금상의 이슈로 송금하지 못했다”며 “먼저 선결제를 한 뒤 영수증을 첨부해 추후 환불을 받거나 예약을 취소하라”는 문자를 받았다고 한다. 이 소비자는 결국 재결제를 진행해 해당 호텔에 숙박해야 했다.

에바종은 지난 2일부터 사무실 문을 닫고 전 직원이 재택근무에 들어간 상태다. 에바종은 공지를 통해 “폐업을 위한 조치가 아니다”라고 해명했으나 피해자들은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중소기업 현황 정보시스템 등에 따르면 에바종 운영사인 ㈜본보야지는 2015~2019년 이미 완전 자본잠식 상태였고, 영업이익도 5년 내내 적자를 기록했다.

피해자들의 신고를 받은 서울 남대문 경찰서는 에바종이 회원들에게 고의로 피해를 준 것인지를 두고 입건 전 조사를 시작했다. 에바종 대표에게는 2일 출국금지 조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29,000
    • +0.21%
    • 이더리움
    • 2,637,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190,100
    • -0.99%
    • 리플
    • 507.6
    • +0.38%
    • 위믹스
    • 3,621
    • -0.55%
    • 에이다
    • 765.4
    • +1.99%
    • 이오스
    • 1,768
    • -1.94%
    • 트론
    • 94.25
    • +1.34%
    • 스텔라루멘
    • 169.5
    • +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550
    • -1.3%
    • 체인링크
    • 11,920
    • -2.69%
    • 샌드박스
    • 1,813
    • +1.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