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경 법카 폭로자 “배 씨 고소할 예정…상처 책임 묻겠다”

입력 2022-08-05 09:53

▲고개 숙여 사과하는 김혜경(연합뉴스)
▲고개 숙여 사과하는 김혜경(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배우자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최초 제보자인 공익신고자가 해당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배모 씨를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공익신고자 A 씨는 4일 유튜브 채널 ‘백브리핑’의 전화 인터뷰에서 “배 씨로부터 받은 상처에 대해 꼭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고소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배 씨는 김 씨의 수행비서 역할을 했다는 의심을 받는 전 경기도청 총무과 별정직 5급 공무원이다.

A 씨는 배 씨가 자신에게 저지른 잘못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아울러 배 씨를 어떤 혐의로 고소할지도 밝히지 않았다.

그는 3일 배 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데 관해서는 “지금이라도 사실을 이야기했기를 바란다”고 했다.

A 씨는 또 “사건 당시 배 씨는 입장문을 내 사과했고, 김 씨는 국민들 앞에서 고개를 숙여 사과했는데, 공익신고자에게 사과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없었다”고 짧게 답했다.

A 씨는 3월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공익신고자로 인정받아 경찰의 신변보호 조처가 이뤄졌으나, 이 기간이 6개월에 불과해 다음 달부터는 신변보호를 받지 못할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A 씨는 “신변보호 조처 종료 전에 연장에 관한 회의가 있다고 한다”며 “언론 등에서 많이 도와주고 있다. 보호가 필요하고 신변보호 연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끝으로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가져줘서 버티고 살아남아 있는 것 같다”며 “어떤 말로도 감사를 대신하기 어려울 거 같다”고 했다.

한편 A 씨는 이날 경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A 씨는 최초 제보 내용을 포함해 사건의 구체적인 경위를 진술하고, 수사에 참고가 될 만한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인터뷰에서 참고인 조사 내용에 대해서는 답변이 어렵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36,000
    • +0.22%
    • 이더리움
    • 2,635,000
    • -0.34%
    • 비트코인 캐시
    • 190,900
    • -0.62%
    • 리플
    • 509.4
    • +0.63%
    • 위믹스
    • 3,630
    • +0%
    • 에이다
    • 768.8
    • +3.75%
    • 이오스
    • 1,784
    • -0.17%
    • 트론
    • 94.77
    • +1.91%
    • 스텔라루멘
    • 169.7
    • +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900
    • -1.24%
    • 체인링크
    • 11,940
    • -2.21%
    • 샌드박스
    • 1,824
    • +2.53%
* 24시간 변동률 기준